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창립 19주년 홈플러스 "빼는 것이 플러스다"

최종수정 2016.03.17 08:43 기사입력 2016.03.17 08:43

댓글쓰기

"가격거품·품질걱정 빼고, 신선함과 가성비 더하겠다"

창립 19주년 홈플러스 "빼는 것이 플러스다"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홈플러스가 창립 19주년을 맞아 '빼는 것이 플러스다'라는 캠페인 슬로건으로 제품력과 서비스 강화에 나선다.

홈플러스는 17일부터 다음달 12일까지 한 달 동안 창립 19주년 기념행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빼는 것이 플러스'라는 슬로건으로 가격거품과 품질걱정은 빼고, 신선함과 가성비는 더한다는 방침이다.
신선플러스 농장 상품과 단독 직소싱 상품을 대폭 강화하고, 매장 내 품질이 좋지 않은 상품은 즉시 폐기하는 신선지킴이, 고객이 품질에 만족 못하면 즉시 교환해주는 100% 신선 품질 보증제 등을 통해 고객에게 엄선된 신선식품만을 제공한다. (이하 표기가격 3월17~23일 기준)

이를 통해 파프리카(개, 990원)는 전체 물량의 30% 이상을 전북 김제에서 천적농법으로 키운 상품을 선보이며, 충남 논산 농산물 우수관리(GAP) 인증시설에서 천적농법으로 키운 완숙토마토(2kg, 박스, 9990원), 일반 참다래 대비 약 1.5배가량 큰 왕 참다래(6입, 팩, 5990원), 청산도 앞 깨끗한 바다에서 1000일 이상 양식한 대왕 활전복(100g 이상, 미, 7990원), 1등급 이상만 엄선한 일품포크 냉장 삼겹살(100g, 1450원, 20일까지) 등을 선보인다. 올해 첫 수입문이 열린 페루산 애플망고(특대, 4990원), 4대 와규로 손꼽히는 미국산 '아까우시 와규(척롤, 100g, 2990원), 항공직송 스페인 냉장 돼지 등갈비(100g, 1490원)도 마련했다.

주요 가공식품과 생활용품은 가성비 높은 상품을 선보이는데 주력한다. 미국 나파 와이너리의 고스트 파인을 직소싱해 미국 현지 마트 가격(25달러)보다 낮은 1만8900원에 판매한다. 미국뿐만 아니라 올해 호주, 칠레, 프랑스 등의 프리미엄급 와인 브랜드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들여와 국내에 소개한다는 방침이다.
고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핵심 가공식품은 기존 1주일 단위 프로모션을 1년으로 확대해 연중 저렴하게 판매키로 했다. 리터(L)당 1600원 수준인 1A 1등급 우유(1.8L, 3000원), 개당 330원 수준인 컵라면(6입, 2000원), 통당 330원 수준인 샘물(2L, 6입, 2000원) 등 주요 자체라벨(PB) 상품을 기존 대비 최대 40% 저렴하게 판매한다.

홈플러스는 가수 윤종신을 모델로 기용해 캠페인 광고를 진행하고, 매거진 형식의 전단을 발행하는 등 마케팅 역량 강화에 주력한다. 윤종신과 주부 고객들이 신선플러스 농장에 직접 방문해 차별화된 재배농법과 높아진 품질을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마련할 계획이다.

창립 19주년임을 감안해 19대 카테고리 각 매대마다 파격가 상품을 하나씩 숨겨둬 쇼핑의 재미도 준다. 23일까지는 고당도 오렌지(14~25입 박스, 특대 9입, 미국산, 9990원), 생물 고등어(대, 마리, 3990원), 셰프 초밥(개, 390원), 사계절 워셔액(1+1, 990원), 셰프라인 다이아몬드 후라이팬(28cm, 5900원) 등이 파격가에 판매된다. 홈플러스 온라인쇼핑에서도 오프라인 매장과 같은 행사 전개와 함께 인기상품 최대 50% 할인, 카카오톡 친구초대 시 최대 2만원 적립쿠폰 증정, 신규 가입고객 대상 최대 2만5000원 할인 및 무료배송 쿠폰 증정 등 다양한 행사를 실시한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