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부산방문의 이유…'영남 민심 달래고, 與 후보 띄우고'

최종수정 2016.03.16 14:31 기사입력 2016.03.16 13: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대구를 방문한 지 불과 일주일만에 부산을 찾으면서 정치권에서는 또 다시 '총선용 바람몰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친유승민계 의원들의 잇단 낙천으로 어수선한 영남의 민심을 수습하고 부산지역에 출마한 여당 후보를 띄우기 위한 행보라는 분석에 힘이 실리고 있다.

박 대통령은 지난 10일 새누리당 텃밭인 대구를 방문하면서 이 같은 분석에 힘을 실었다. 여론에 뚜렷한 변화가 감지됐기 때문이다. 대통령 방문 당시 일부 장소에는 1만여 명의 시민이 운집했고 예비후보들까지 모습을 비친 것으로 전해졌다.

대구의 정치1번지인 수성갑에서는 열세였던 김문수 전 경기지사 지지율이 박 대통령 방문 이후 약진했다. 한 달 전까지만 해도 이곳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의 김부겸 전 의원의 지지율이 김문수 전 지사를 10%포인트 이상 앞섰으나 CBSㆍ국민일보가 리얼미터에 의뢰해 14일 보도한 8일부터 10일까지의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서 ±4.3%포인트)에서는 각각 45.5%와 44.7%로 0.8%포인트차의 초박빙을 보인 것이다.(자세한 여론조사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당 관계자는 "여론조사 기간이 대통령 방문과 겹친다는 점이 의미심장하다"고 말했다.'
또 15일 공천발표에서는 추경호 전 국무조정실장과 정종섭 전 행정자치부 장관 등 진박 후보들이 경선 없이 공천을 확정지었다.

부산에서는 윤상직 전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이 소위 진박 후보로 출사표를 던졌으며 해양수산부 장관을 역임한 친박(친박근혜)계 핵심 유기준 의원(부산 동ㆍ서)이 4선을 준비하고 있다. 이들 예비후보는 현재 경선이 진행중이다. 이외에 김희정 전 여성가족부 장관(연제)은 3선 도전에 나섰고 여성우선추천지역으로 지정된 사상구에서는 친박계인 손수조 대통령직속 청년위원회 위원이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박 대통령이 해운대 창조경제센터에 이어 방문한 수산물가공선진화단지는 유 의원 지역구인 서구에 자리잡고 있어 친박계에 확실한 힘실어주기라는 해석이 제기되고 있다.

부산은 대구와 달리 김무성 대표의 입김이 강하다는 점에서 김무성계 끌어안기 포석이라는 견해도 강하다. 김 대표(중ㆍ영도) 측근으로 분류되는 이진복(동래), 김정훈(남갑), 서용교(남을), 박민식(북ㆍ강서갑), 하태경(해운대을) 의원이 부산에 자리잡고 있다. 15일 당내 친이계와 친유계 의원들이 공천 학살을 당한 것과 달리 비박계 가운데 부산 지역구의 김 대표 측근은 일찌감치 공천을 확정지었다는 점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또 나성린(진갑), 조경태(사하을) 의원 뿐 아니라 부산내 유일한 친유계인 김세연(금정) 의원 등 다른 비박계도 건재한 편이다.
정치평론가들은 박 대통령의 부산 방문이 야당세가 강한 이른바 낙동강벨트 사수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낙동강벨트는 부산 사상, 사하구 뿐 아니라 낙동강에 인접한 김해시 등을 포함한다. 사상구는 문재인 전 더민주 대표의 지역구이며 사하을은 더민주에서 새누리당으로 당적을 옮긴 조경태 의원이 현역으로 활동중이지만 야당 지지세가 여전히 강하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