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證 "LG유플러스, 갤럭시S7 출시는 기회"

최종수정 2016.03.16 08:05 기사입력 2016.03.16 08: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원규 기자] SK증권은 16일 LG유플러스 에 대해 업계 3위 사업자로 갤럭시S7의 출시는 가입자 확대의 기회요인이라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1만4000원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최관순 SK증권 연구원은 "LG 유플러스의 가입자 모집 경쟁력이 유지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SK증권에 따르면 올 1, 2월 번호이동 가입자 중 LG 유플러스 비중(통신 3사 기준)은 29%로 2014년 28.8%, 지난해 29.0%에 이어 지속적으로 가입자가 확대되고 있다.

최 연구원은 "특히 통신 3사 중 LG유플러스는 LTE 가입자의 데이터 사용량이 가장 많은 통신사"라며 "신규 가입자가 LTE 중심으로 유입되고 있는 것도 긍정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1인당 데이터 사용량이 확대되고 중장기적인 가입자당매출(ARPU)상승이 가능하다"며 현 주가는 올해 기업가치·상각전영업이익(EV/EBITDA) 기준 3.9 배 수준에 불과해 추가적인 주가 상승이 가능하다"고 분석했다.
김원규 기자 wkk091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