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알파고, 인공지능이 국내 반도체업계에 미치는 영향은?

최종수정 2016.03.13 13:57 기사입력 2016.03.13 13: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인공지능에 대한 전 세계의 관심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반도체업계도 수혜가 예상되고 있다. 삼성전자 , SK하이닉스 등 국내 반도체업계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전망이다. 반도체업계는 이미 이과 같은 상황을 예견하고 클라우딩컴퓨터, 기업용 시장을 겨냥해 기술을 개발해왔다.

13일 업계의 분석에 따르면, 알파고는 컴퓨터 300대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알파고는 총 1202개 CPU, 176개 그래픽처리장치(GPU)를 탑재하고 1000대 서버를 활용하는 시스템으로 움직인다.

핵심 부품은 대부분 인텔, 엔비디아(NVIDIA) 등으로부터 공급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고 수준의 시스템반도체를 생산하는 업체들로부터 부품을 공급받지만 최종 구현을 위한 설계는 구글이 직접 했다.

그렇다면 인공지능 시장에서 한국 반도체들이 설 자리는 없는 것일까.

전문가들은 D램 등 메모리반도체 시장에서는 국내 업체들이 선두를 지키고 있는 만큼, 여전히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최근 몇 년간 PC에서부터 슈퍼컴퓨터, 기업용 서버에까지 적용할 수 있는 메모리반도체 개발과 양산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인공지능이 구현되기 위해서는 대용량 서버나 데이터센터가 꼭 필요한 만큼, 이에 사용되는 반도체 시장의 점유율을 선점하기 위한 전략이다.

삼성전자는 최근 노트북 7대 분량의 세계 최대 SSD(서버용 솔리드스테이트드리아브)를 출시했고, 지난해에는 미국에 기업용 스토리지 시스템 전문 업체 '스텔루스 테크놀러지스'라는 업체를 신설하기도 했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알파고 때문에 인공지능 시장에 국내 반도체 업계가 갑자기 대응한 것은 아니며, 이미 몇 년 전부터 메모리반도체 기술을 바탕으로 미래 방향을 모색하고 있었다"며 "지금까지 해 왔던 것처럼 서버, 기업용 시장에서 점유율을 굳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