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총선D-30]②선거판 흔드는 '3대 변수'

최종수정 2016.03.13 08:12 기사입력 2016.03.13 08: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4.13총선을 한 달 앞두고 여야가 본격적인 총선체제에 돌입했다. 이번 총선은 선거구 획정안 늑장 처리로 인해 여야의 공천작업이 늦어지면서 각당의 후보와 정책 등이 실종된 채 치러질 전망이다. 이번 총선판을 뒤흔들 변수를 정리했다.

◆무소속 돌풍 = 이번 총선도 무소속 돌풍이 가장 큰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여야가 모두 사활을 건 공천전쟁에 돌입하면서 낙천자들이 속속 나오고 있다. 특히 여야 모두 현역 물갈이를 벼르고 있다. 이번 총선에서도 상당한 규모의 낙천자들이 무소속 출마를 강행할 조짐이다.

우선 새누리당에서 첫 컷오프 사례로 기록된 친박계 김태환 의원(3선, 경남 구미을)은 지난 11일 탈당계를 제출, 무속속 출마의사를 밝혔다. 이어 컷오프된 울산 울주군 강길부(3선) 의원과 울산 북구 박대동 의원(초선)도 무소속 출마를 시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에서 경선배제된 홍의락 의원(비례·대구 북구을)과 강동원(전북 남원시순창군) 의원도 무소속 출마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이다. 더민주 소속 정청래·전병헌 의원 등도 공천배제 이후 재심을 요청, 낙천을 수용할 수 없다는 분위기다.

역대 총선에서도 무소속 돌풍은 여야의 승패를 가르는 주요 변수였다. 18대 총선에선 당시 여당이던 대통합민주신당 공천에서 떨어진 수도권 현역의원들이 대거 무소속으로 출마, 한나라당(현 새누리당)의 총선 승리에 기여했다. 한나라당에선 공천학살된 영남권 친박의원들이 '친박연대'로 나와 당선되기도 했다.
◆야권연대 = 총선을 앞두고 쪼개진 야당이 다시 힘을 모을지도 관심사다. 보수세력은 현재 새누리당으로 결집한 상황인 반면 야권은 더민주와 국민의 당, 정의당 등으로 표가 분산됐다.

야권에서 텃밭인 호남을 제외한 지역에서 '연대'를 통해 새누리당의 독주를 막자는 움직임이 한창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연대 불가' 입장을 고수하고 있지만, 총선이 가까워질수록 후보단일화 등 야권연대의 압력을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야권연대는 역대 선거에서도 수도권을 중심으로 힘을 발휘했다. 2010년 지방선거에선 무상급식 논란과 함께 야권 후보단일화로 야당의 압승했고, 19대 총선에서도 야권후보 단일화로 새누리당의 수도권 싹쓸이를 저지했다.

◆북풍 =북한의 도발은 선거철마다 되풀이됐다. 북한은 구정이던 지난 2월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하면 한반도의 긴장을 극대화했다.

북풍은 그동안 보수표를 결집시켜 집권여당에 유리하게 작용했다.13대 대통령 선거에선 북한의 대한항공 폭발사건이 발생, 여당인 민정당의 노태우 후보가 김영삼(YS) 후보와 김대중(DJ)의 추격을 여유 있게 따돌리고 당선됐다.

하지만 2000년대 들어와 북한 변수의 영향력은 크게 줄었다. 16대 총선을 사흘 앞둔 2000년 4월10일, 김대중 정부는 남북정상회담 개최 소식을 전격 발표했지만, 보수층과 영남표 결집을 야기하는 역풍이 불었다.

2010년 6월엔 지방선거를 석 달 앞두고 천안함 폭침 사건이 발생했지만, 한나라당은 16곳 광역단체장 가운데 6곳에서만 당선자를 내면서 야당에게 대패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