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드론으로 바닷가 실태조사 실시

최종수정 2016.03.11 06:43 기사입력 2016.03.11 06: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해양수산부는 효과적인 바닷가 실태조사를 위해 드론 등 원격탐사방식을 활용한 조사를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해수부는 바닷가 공간 정보를 파악해 연안관리 정책 수립에 활용하고자 2006년부터 지적 측량 등으로 바닷가 실태조사를 하고 있다.
경사가 급하고 해안림이 발달한 자연해안은 지형적 요인 때문에 지적 측량이 어려워 바닷가 실태 파악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올해 바닷가 실태 조사 지역인 제주시 일부 바닷가에 시범 사업으로 원격탐사방식을 도입한다.

원격탐사방식은 드론을 비롯한 무인항공기(UAV)를 활용해 조사 대상 바닷가의 지적 기준점 3곳의 최신 영상을 촬영해 분석하는 기법이다.
해수부는 원격탐사방식을 도입해 바닷가 공간정보 갱신 주기를 단축하고, 바닷가 변화 측정과 공유수면 불법행위 모니터링 등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