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후보들 "공관위, 우선추천지역 결정 철회해야" 반발

최종수정 2016.03.06 23:47 기사입력 2016.03.06 21: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4·13총선을 앞두고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위원장 이한구)가 확정한 우선추천지역을 둘러싸고 해당 지역구 예비후보들의 반발이 거세다.

새누리당 공관위는 지난 4일 1차 공천결과 발표를 통해 우선추천지역 4곳을 확정했다. 서울 노원병과 관악갑은 청년우선지역으로, 경기 부천원미갑과 안산단원을은 여성우선지역으로 선정됐다.

청년우선지역의 경우 40세 이하인 이준석(노원병)·원영섭(관악갑) 예비후보가 공천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며, 여성우선지역에선 이음재(부천 원미갑), 박순자·이혜숙(안산 단원을) 예비후보가 유력해졌다. 그러나 공천에서 사실상 탈락한 예비후보들은 '밀실공천'이라며 공관위 결정에 불복하며 재심을 요청하고 있다.

관악갑에 출마한 임창빈 예비후보는 보도자료를 내고 "공관위 결정에 깊은 유감을 표하며 재심을 통해 공정한 국민여론조사 경선을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공관위의 결정은 김무성 대표가 새누리당의 명운을 걸고 개혁하려는 과거 밀실 계파공천으로의 회귀"라며 "'인재영입'이라는 이름의 꽃꽂이 후보를 낙하산 공천하게 되는 제1호 폐해사례로 기록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임 후보의 지지자들은 6일 오전 여의동 당사 앞에서 피켓 시위를 벌이며 청년우선추천지역 결정 철회를 요구했다.

안산 단원을의 허숭 예비후보는 6일 보도자료를 통해 안산 단원을을 여성우선추천지역으로 선정한 공관위의 결정에 불복했다.

허 예비후보는 "박순자 예비후보의 결정적인 도덕성 하자와 관련한 진정서가 접수됐음에도 사실상 박 후보의 밀실공천을 강행했다"며 "공관위의 결정은 즉각 철회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박 예비후보 관계자는 "허 후보측 주장은 여성추천지역 결정을 뒤엎으려는 악의적인 비방이자 허위사실"이라며 "진정서를 제출한 송모씨는 허 후보측 후원회장"이라고 반박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