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야권통합, 與 과반확보에 위협? "수도권 표심 영향" 술렁

최종수정 2016.03.04 11:12 기사입력 2016.03.04 10:32

댓글쓰기

야권통합, 與 과반확보에 위협? "수도권 표심 영향" 술렁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야권통합 제안으로 새누리당이 들썩이고 있다. 총선을 앞두고 더민주와 국민의당의 통합이 현실화되면 수도권 지역의 표심에 영향을 미쳐 결국 과반의석 확보도 어려워지는 것 아니냐는 반응이 나온다.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4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야당이 선거용 야합 '떴다방'을 만들어 선거철 장사를 시작할 모양"이라며 "이는 국민도 양심도 정치철학도 없는 몰염치의 행태"라고 맹비난했다. 그러나 당 지도부 입장과 총선에 출마할 예비후보들의 목소리는 엇갈렸다. 일부 의원들은 무제한토론(필리버스터)로 반짝 호응을 얻었던 야권이 통합ㆍ연대 수순으로 표심을 유도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초박빙' 대결을 펼치는 수도권 지역 새누리당 후보들에게 불리해질 수 있다는 것이다.
경기 지역의 한 새누리당 의원은 아시아경제와의 통화에서 "수도권에서는 몇 백표 차이로 승부가 갈릴 때도 많기 때문에 야권통합이 분명히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다른 의원은 "야권통합을 이론적으로 보면 '정체성도 없이 이혼했다가 재결합한다'고 비판할 수 있지만, 현실로 들어가면 상황이 달라진다"며 "일여다야(一與多野)와 일여일야(一與一野) 경쟁은 현격한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서울ㆍ경기ㆍ인천 등 수도권에서 야당 후보들이 선전한다면 김무성 대표가 제시한 '180석 확보 목표'는 고사하고 과반 확보도 힘들어진다. 이미 야권연대가 이뤄진 19대총선 결과 새누리당은 수도권에서 43석을 확보해 야당(69석)에 열세를 드러낸 바 있다. 더구나 선거구 획정으로 수도권 의석수가 10석 늘어나는 점도 새누리당에 유리하지 않다. 새누리당 소속 예비후보인 김문수 전 경기지사도 라디오 방송에서 "야당이 그동안 계속 분열하고 서로 다투는 것 때문에 우리가 수월했던 건 사실이지만 일단 뭉치면 우리로서는 그만큼 더 노력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한편 야권통합 논의가 속도를 높여 새누리당 내 긴장감이 고조되면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이 주장하는 '우선추천지역 확대' 방침이 힘을 얻을 수 있다. 공관위가 야당의 득세로 자당 후보의 경쟁력이 떨어진다고 판단해 단수후보를 지명할 명분이 생기는 것이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