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마트폰·PC로 피로한 눈…렌즈를 바꾸자

최종수정 2018.09.09 21:32 기사입력 2016.03.05 10: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청색 광'(blue light)이 점점 현대인의 눈을 괴롭히고 있다.

각종 LED 전자기기에서 발생해 눈 건강을 해치는 주범으로 인식돼 온 청색 광이 최근에는 스마트 폰의 대거 사용으로 인해 그 폐해가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
청색 광이 눈에 과도하게 들어오면 우선 안구피로를 발생시키고. 장기간 노출될 경우, 망막과 시신경에 손상을 주어 심할 경우 황반변성 등의 안 질환을 유발할 수도 있다.

청색 광은 TV, PC모니터, 스마트폰 등 LED, OLED, LCD 액정패널이 있는 디지털 기기에서 발생하는 유해광선이며, 특히 근거리에서 사용하는 스마트폰은 눈의 피로를 가중시켜 더욱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청색 광을 완전히 차단하는 기술은 아직 개발되지 않았지만 PC나 노트북에 모니터 차단기를 부착하거나 청색 광 차단 안경렌즈 착용을 통해 부분적으로 유해성을 줄일 수 있다.
케미렌즈의 `퍼펙트UV’ 렌즈는 자외선 차단과 함께 청색광도 부분적으로 막아준다. 케미 매직폼프레쉬 렌즈는 자외선 차단 및 청색 광을 부분 차단은 물론 눈의 수정체 운동을 포함한 안구조절운동량을 줄여주어 피로가 누적되는 것을 완화시켜주는 헬스케어안경렌즈 이다.

사무실 환경에 맞춘 케미매직폼오피스 렌즈도 자외선 및 청색광 차단 외에 실내공간 4m 이내에서는 일반적인 안경렌즈 보다 더욱 시 생활이 편안하게 설계돼 실내 활동을 주로 하는 분들 위한 헬스케어 렌즈이다.

에실로코리아의 니콘 신제품 릴랙씨 시리즈도 눈에 편안함을 제공하며 블루라이트 차단 코팅 기능도 갖추고 있다.

평소 눈에 좋은 식품을 꾸준히 섭취하는 것도 청색 광을 이기는 데 큰 도움이 된다. 눈 건강에 좋은 식품으로는 결명자차, 구기자차, 감잎차 등 차 종류와 함께 블루베리, 당근, 시금치 등의 과일-채소류, 연어-참치-고등어 등의 생선도 효과가 있다. 특히 시금치는 항산화 물질이 풍부해 눈의 해독력을 증강시킨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