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아차, 2월 총 22만3160대 판매..전년比 0.7% ↑

최종수정 2016.03.02 15:18 기사입력 2016.03.02 15: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기아차가 지난 2월 국내 3만9110대, 해외 18만4050대 등 총 22만3160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저유가 기조와 신흥국 시장의 경기 악화로 수출물량이 감소했지만 국내 판매와 해외공장 판매 증가로 성장을 끌어냈다.

국내 시장에서는 3만9110대를 판매했다. 최근 출시된 준대형 세단 신형 K7의 신차 효과와 K5, 스포티지, 쏘렌토 등 주력 차종들의 인기 지속으로 전년대비 10.5% 증가했다.
K7은 올해 1월 출시된 신형 K7의 인기 돌풍에 힘입어 6046대(구형 포함)가 판매돼 역대 월간 최다 판매를 달성하는 동시에 준대형 차량으로서는 처음으로 기아차의 월간 베스트셀링 모델로 등극했다.

이는 기아차가 2009년 12월 1세대 K7 출시 첫 달에 기록한 5640대를 넘어선 수준이다. 설 연휴로 다른 달보다 영업일수가 크게 부족한 2월임을 감안하면 내달부터 K7 판매는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하반기 출시된 K5와 K3 페이스리프트 모델도 각각 전년대비 34.4%, 14.7% 증가한 3615대, 3517대가 판매됐다. RV 차종은 카니발이 3640대, 쏘렌토가 5140대, 스포티지가 3750대 판매되는 등 꾸준한 인기를 이어가며 실적 향상에 힘을 보탰다.
해외판매는 국내공장 생산분 7만7910대, 해외공장 생산분 10만6140대 등 총 18만 4050대로 전년대비 1.2% 감소했다. 국내공장 생산분은 올해 지속되고 있는 저유가 기조로 인한 경기 침체로 전년대비 5.7% 감소했다.

이밖에 전략 차종과 SUV 차종의 판매 호조로 2.4% 증가했으며 미국 공장은 신형 쏘렌토, 신형 K5 등의 인기를 바탕으로 전년대비 17.9% 증가해 해외생산 판매 실적을 견인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