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한도전' 광희 "정형돈 믿고 이 자리 왔는데…"

최종수정 2016.02.28 00:24 기사입력 2016.02.28 00:24

댓글쓰기

사진= 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사진= 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 '무한도전'의 막내 광희가 자리에 대한 불평을 제기했다.

27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나쁜 기억 지우개' 특집에서 유재석은 "어느 순간 제가 오른쪽만 보고 진행하더라. 정준하가 에이스다. 역시 하하다"고 감탄했다.

이에 광희가 "형돈이 형 믿고 이 자리 왔는데 형돈이 형 없어서 죽을 맛이다"이라고 억울해하자 유재석은 “명수 형 슬슬 올라와 칠 것”이라고 격려했다.

이를 들은 박명수는 “제(광희)가 치고 들어갈 때 들어오겠다”고 말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무한도전'은 매주 토요일 저녁 6시25분 MBC에서 방송된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