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짬뽕라면이 시장 키웠다…라면 안먹던 사람도 샀다

최종수정 2020.01.22 13:05 기사입력 2016.02.25 11:07

댓글쓰기

최근 5개월 간 프리미엄 짬뽕라면 구매한 고객의 24%
직전 5개월간 라면 구매하지 않았던 고객인 것으로 나타나

짬뽕라면이 시장 키웠다…라면 안먹던 사람도 샀다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진짬뽕, 맛짬뽕 등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기존 라면을 먹지 않던 고객들 중 많은 수가 프리미엄 짬뽕라면 구매에 참여하며 매출 증가에 한몫 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규 고객군이 새롭게 확보되면서 전체 프리미엄 중화라면 시장의 꾸준한 성장이 기대된다는 평가다.
홈플러스가 고객인사이트 전문 컨설팅 그룹 던험비코리아에 의뢰해 분석한 바에 따르면, 최근 5개월(15년10월21일~16년2월20일)간 프리미엄 짬뽕을 구매자 중 24%가 직전 5개월(15년6월21일~10월20일)동안 라면을 전혀 구매하지 않았던 고객들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프리미엄 짬뽕 제품 첫 주자라 할 수 있는 오뚜기 진짬뽕 출시(15년10월21일) 이전에는 라면류를 구매하지 않아왔던 잠재 구매 고객군으로, TV 광고 및 각 사의 치열한 마케팅 활동들이 이어지며 호기심을 자극, 구매 욕구가 높아 소비로 이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프리미엄 짬뽕 라면의 인기에 라면 전체 매출 또한 덩달아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홈플러스 고객 1인당 라면 평균 구매액(객단가)은 5개월 전 대비 11% 증가했으며, 전체 라면 매출 역시 9% 증가하며 상승세를 보였다. 지난해와 비교해도 전체 라면 품목 매출의 15%가 늘어난 수치를 나타냈다.
현재 온라인 사이트 등에서 제품 비교 글들이 지속적으로 쏟아지고 있는 만큼, 경쟁가도를 달리고 있는 진짬뽕과 맛짬뽕을 교차 구매하는 경우도 10%나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일반적으로 라면 품목의 경우 보수적 성향이 강해 좀처럼 선호 제품을 바꾸지 않는 편이나 라면시장 대세로 떠오른 프리미엄 짬뽕라면 경쟁 제품을 맛보고 서로 비교해보려는 고객들이 늘면서 제품을 번갈아 구매하는 패턴이 드러났다.

최근 인기가 주춤했던 프리미엄 짜장라면과도 시너지를 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프리미엄 짬뽕라면을 구매한 고객 중 37%가 농심 짜왕, 오뚜기 진짜장, 팔도 짜장면 등 프리미엄 짜장라면을 동시에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중화풍 라면의 인기가 높아지는 소비 트렌드가 나타난 것이다.

이외에도 일반라면을 구매해오던 고객군의 확보도 뒷받침되며 짬뽕라면의 지속적인 성장을 기대하게 했다. 같은 기간 빨간 국물 라면 등을 포함한 일반라면 구매자가 프리미엄 짬뽕 구매의 21.2%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프리미엄 짬뽕라면은 일반라면과 달리 국물 맛도 다르고 가격도 비교적 높다는 큰 차이를 보이나, 중국요리 전문점에서 찾을 수 있는 뛰어난 맛을 추구하는 가치 소비형 고객이 늘면서 그 수요가 이동,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홍성민 던험비코리아 고객 인사이트팀 상무는 “반짝 인기로 사라졌던 하얀 국물 라면 때와는 달리, 프리미엄 중화라면의 경우 누구에게나 익숙한 짬뽕·짜장 맛을 기반으로 차별화된 품질을 앞세우고 있기 때문에 많은 고객들이 보다 친숙하게 받아들이고 있는 것 같다”며 “시장 확대와 뜨거운 소비자들의 호응에 힘입어 앞으로도 전체 중화라면 시장이 꾸준하게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조사 배경을 설명했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