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제네바 모터쇼 챙긴다

최종수정 2016.02.25 11:19 기사입력 2016.02.25 11:1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내달초 '2016 제네바 모터쇼'에 참석할 전망이다. 현대차가 첫 선보이는 친환경차 전용차 아이오닉의 글로벌 출시를 챙기기 위해서다.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

25일 업계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내달 1일부터 9일까지 개최되는 제네바 모터쇼에서 자사 전시관과 글로벌 경쟁업체들의 친환경차 모델을 점검한다.
정 부회장이 지난달 미국 디트로이트 모터쇼에 이어 스위스 제네바 모터쇼까지 챙기는 이유는 아이오닉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서다. 앞서 정 부회장은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현대차의 고급 브랜드인 제네시스를 발표한 바 있다.

제네바 모터쇼에서 정 부회장은 아이오닉의 유럽 출시를 위한 사전 점검에 나설 전망이다. 현대차는 제네바에서 친환경 전용 모델 아이오닉의 하이브리드(HEV), 전기차(EV),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등 3가지 모델을 공개한다. 이 중에서 전기차와 PHEV는 처음 모습을 드러내는 것이어서 의미가 각별하다. 지난달 국내에서 출시된 아이오닉 하이브리드는 제네바 모터쇼를 계기로 유럽 공략에 나선다.

현대차가 제네바 모터쇼의 주인공으로 아이오닉 삼총사를 내세우는 것은 갈수록 연비규제가 강화되는 유럽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이중 아이오닉 PHEV는 제원과 디자인이 아직 공개되지 않은 기대작이다.
정 부회장은 신차 발표를 하지 않고 참관만 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는 디트로이트 모터쇼 때와 마찬가지로 제네바 모터쇼에도 제네시스 전용관을 따로 설치한다. 정 부회장은 제네바 모터쇼를 참관한 뒤 유럽 법인 점검에도 나설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차 유럽법인은 지난해 판매 호조세를 올해도 이어가는 게 목표다. 현대기아차는 유럽시장에서 전년대비 9.9% 증가한 85만4920대를 판매해 연간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현대차가 전년대비 10.9% 증가한 47만130대, 기아차가 8.8% 증가한 38만4790대를 기록하며 양사 모두 최대 판매 실적을 올렸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