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정호 국토차관 "고속도로 시설물에 대한 北 도발 대비해야"

최종수정 2016.02.14 20:04 기사입력 2016.02.14 18:33

댓글쓰기

최정호 국토교통부 2차관(오른쪽 두 번째)이 14일 서울 궁내동 한국도로공사 교통센터를 방문해 고속도로 비상대응 태세를 점검하고 있다.(제공: 국토교통부)

최정호 국토교통부 2차관(오른쪽 두 번째)이 14일 서울 궁내동 한국도로공사 교통센터를 방문해 고속도로 비상대응 태세를 점검하고 있다.(제공: 국토교통부)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최정호 국토교통부 2차관은 14일 "매일 400여만명의 국민이 이용하는 고속도로의 교량, 터널 등 주요 시설물에 대한 (북한의) 국지적 도발 우려가 있으므로 철저한 대비 태세를 확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 차관은 이날 서울 궁내동 한국도로공사 교통센터를 방문해 남·북 긴장 국면에 따른 고속도로 비상대응 태세를 점검하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 동향을 상시 모니터링하고 비상 연락체계를 지속 유지해 언제라도 신속히 대책반이 가동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 최관은 또 "위기상황이 발생하면 교통정보 제공과 우회도로 안내를 신속히 실시하고 비축물자를 활용해 긴급 복구할 수 있도록 위기대응 매뉴얼의 재점검이 필요하다"면서 "교통센터에 대한 사이버 테러에도 대비해 보안체계를 강화하고 즉시 복구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