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밸런타인데이 특수…방이 없다

최종수정 2016.02.15 16:23 기사입력 2016.02.13 09:00

댓글쓰기

밸런타인데이에 '특별한 하루' 보내려는 이들로 숙박업계 호황
특급호텔 뿐만 아니라 부티크호텔과 모텔들도 밸런타인데이 특수
당일 투숙까지 고려하면 '만실' 기대

서울웨스틴조선, '2016 밸런타인데이 미니 살롱 음악회' 이미지 사진

서울웨스틴조선, '2016 밸런타인데이 미니 살롱 음악회' 이미지 사진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오는 14일 밸런타인데이에 '특별한 하루'를 보내려는 이들로 호텔 등 숙박업계가 호황을 누릴 것으로 전망된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내 특급호텔이 내놓은 밸런타인데이 패키지 상품 판매가 전년대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신라호텔은 이달 6일부터 13일까지 객실 판매가 지난해 밸런타인데이 기간보다 12% 가량 늘었다. 이 기간동안 식음료장을 찾는 이들도 늘어 신라호텔의 대표 뷔페 레스토랑인 더파크뷰는 같은기간동안 10% 신장했으며, 밸런타인데이 전야인 13일에는 이미 만석이라 예약하기도 힘들다.

여러가지 옵션을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한 웨스틴조선호텔의 밸런타인데이 패키지는 판매량이 전년대비 26% 증가했다. 이 패키지에는 객실 1박과 스테이크 디너 세트, 와인 1병, 꽃다발 및 화장품 선물 등이 포함됐다. 이번 밸런타인데이 특수 덕분에 조선호텔의 객실 점유율은 85%를 기록하게 됐다. 설 명절 직후임에도 이같이 높게 나타난 것은 고무적이라는 게 호텔 측 설명이다.

더플라자호텔 역시 12일과 13일 양일간 밸런타인데이 패키지 판매가 전년대비 15% 가량 늘었다. 식음료장은 예약이 거의 꽉 찼다. 지금까지 예약된 것만 85%다. 호텔 측은 당일 예약되는 것까지 포함하면 만석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호텔업계 관계자는 "평소 주말에는 객실 점유율이 70~75% 가량 되는데 이번 주말에는 85%까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합리적인 가격대로 호텔 경험을 누릴 수 있도록 내놓은 패키지 상품들이 호응을 받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급호텔 뿐만 아니라 부티크호텔과 모텔들도 밸런타인데이 특수를 톡톡히 누릴 전망이다. 특히 가격부담이 특급호텔보다 덜해 가격대비 만족도가 높은 곳을 중심으로 는 당일 예약하기도 힘들 것으로 예상된다.

임피리얼팰리스호텔이 운영하는 임피리얼팰리스 부티크호텔 이태원은 13일 예약이 이미 80% 찼다. 당일 예약이 많은 편임을 상기하면 남는 방이 없을 것이라는 게 이곳 관계자 설명이다.

모바일 숙박 애플리케이션 이용자들도 최근 일주일동안 크게 늘었다. '여기어때'를 운영하는 위드이노베이션에 따르면 지난 3일부터 10일까지 숙박 애플리케이션 이용자는 26% 증가했다.

업계 관계자는 "3월부터 신학기 시작되면 숙박 시장은 비수기에 접어드는데 밸런타인데이를 앞두고 '반짝효과'를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