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피곤한 남성들, 밸런타인데이도 받기보다 선물

최종수정 2016.02.11 08:00 기사입력 2016.02.11 06:00

댓글쓰기

밸런타인데이 선물하는 남성 늘어…핸드백 등 매출도 쑥

피곤한 남성들, 밸런타인데이도 받기보다 선물


[아시아경제 김재연 기자] 밸런타인데이에도 여성에게 선물하는 남성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밸런타인데이는 여성이 남성에게 마음을 전하는 날로 알려져 있다.
11일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지난해 밸런타인데이 기간 초콜릿 매출의 성별 비중을 분석한 결과 남성이 31%를 기록했다.

남성 매출 비중은 2013년 14%에서 2014년 21%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신세계백화점은 올해 남성 비중이 40%에 육박할 것으로 보고 있다.

밸런타인데이에 핸드백과 같은 여성 액세서리 매출도 늘었다. 지난해 밸런타인데이 기간 여성 의류와 화장품 매출은 각각 전년동기대비 10.5%·26% 늘었다. 화장품과 핸드백 매출도 각각 46.8%·33% 늘었다.
반면 같은 기간 남성의류·스포츠용품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6.5%·13.2% 느는데 그쳤다. 업계에선 여성에게 초콜릿에다 선물까지 준비하는 남성이 늘었다고 보고 있다.

한편 신세계백화점은 오는 14일까지 밸런타인 행사를 연다고 밝혔다. 행사기간 최상급 카카오 콩을 이용한 '라메종뒤쇼콜라' 등 다양한 초콜릿 제품을 판매한다.


김재연 기자 ukebid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