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크로젠, 미주통합법인서 120억원 규모 투자유치 성공

최종수정 2016.02.11 10:41 기사입력 2016.02.11 10: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정밀의학 생명공학기업 마크로젠 (대표 정현용)은 미국 내 종속회사인 Macrogen Corp.이 미국 투자목적 법인 CPM, LLC로부터 미화 1000만 달러(한화 약 120억원 상당)의 투자금을 유치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Macrogen Corp.이 CPM, LLC를 대상으로 미화 1,000만 달러 규모의 전환사채를 발행하고 마크로젠이 이를 보증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CPM, LLC는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에 따라 설립된 투자목적회사 유한회사 크레디언지놈이 100% 소유한 미국 투자목적 법인으로 국내 업무집행 조합원은 크레디언파트너스이다.
Macrogen Corp.은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북미 지역을 겨냥한 임상진단 및 정밀의학 신규 서비스 개발과 함께 미국 내 대형병원과 다국적 제약회사를 대상으로 영업 및 마케팅 활동을 한층 더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북미 현지 시장에 최적화된 최상의 서비스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 최신 분석 플랫폼 확보, 프로세스 자동화, IT 기반 강화 등 다양한 시설투자 역시 진행할 계획이다.

Macrogen Corp은 마크로젠이 지분 59.5%를 확보하고 있는 미국 내 종속회사다. 지난 2005년 마크로젠의 북미 시장 개척 활동 강화를 위한 유전자 분석 서비스 현지화 전략의 일환으로 설립되었으며, 메릴랜드 본사 외에 뉴욕과 보스톤에 지점을 두고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왔다. 지난해 12월 영업 및 마케팅 채널 일원화 및 사업 및 연구개발 역량 집중화를 위해 마크로젠의 다른 2개 미국법인, Macrogen Clinical Laboratory와 Axeq Technologies Inc.를 흡수합병하여 마크로젠의 통합미주법인으로 거듭났다.

정현용 마크로젠 대표는 "지난해 미주 3개 계열사를 통합, 북미 임상진단 및 정밀의학시장 공략을 위한 사업 역량을 Macrogen Corp으로 집중화함에 따라 성장잠재력을 극대화함으로써 대규모 투자유치를 단시일 내에 성공적으로 진행할 수 있었다"면서 "Macrogen Corp은 확보한 자금을 바탕으로 통합 R&D 및 사업운영 역량을 기반으로 상품개발 및 영업ㆍ마케팅 역량을 배가함으로써 단기간에 북미 지역에서 독립적으로 지속 가능한 성장 기반을 확보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Macrogen Corp은 북미 임상진단 및 정밀의학 서비스 전문기업으로 성장해 향후 3년 내에 글로벌 자본시장에 기업공개를 추진할 계획이다. 마크로젠은 지난 2012년 분자진단 자회사 엠지메드가 국내 창투자 스틱인베스트먼트로부터 50억원의 투자유치 시 이를 보증한 바 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