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대우 예비후보 “험난하고 어려운 무소속 길 걷겠다”

최종수정 2016.02.02 16:24 기사입력 2016.02.02 16:24

댓글쓰기

<박대우 광주 북구갑 국회의원 예비후보>

<박대우 광주 북구갑 국회의원 예비후보>


"국민의당, 소신과 신념 버리고 당선만 바라보는 '정치인들의 편승'"
"원내교섭·호남정치 주도권 잡기 위해 정치적 논쟁과 이합집산 거듭"


[아시아경제 문승용]새정치민주연합(더불어민주당)에 대한 기대와 지지를 내려놓고 지난해 12월 탈당한 '박대우 광주 북구갑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무소속으로 완주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박대우 광주 북구갑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2일 “저는 참으로 험난하고 어려운 무소속의 길을 걷고자 한다”며 “그러나 그 길은 결코 외롭지 않고 춥지 않을 것”이라며 무소속 출마의 뜻을 밝혔다.

박 예비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광주의 정치적 환경에서 무소속 출마는 정말 어렵고 힘든 결정이었다”며 “오랜 시간을 함께해 온 정치적 동지들의 반대와 저를 아끼고 응원해 주셨던 많은 분들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저의 이러한 결정은 최근 광주의 정치적 상황과 일부 정치인들의 행보에서 드러난 그릇된 정치의식을 바로잡고 이를 혁신하기 위해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지난해 새정치민주연합을 탈당했던 것은 분열과 논쟁으로 정권교체의 가능성이 사라져가는 제1야당에 대한 질책이었다”며 “당비를 내는 권리당원으로서 당의 변화를 요구하는 당당한 목소리였다”고 말했다.

이어 “저와 뜻을 함께 하는 분들의 목소리가 힘을 얻고 탈당이 이어지면서 결국 당명을 바꾸고 지도부가 교체되는 변화를 이끌어냈다”며 “새로운 정치세력의 필요성이 국민의당에 대한 기대와 지지로 나타나게 됐다”고 피력했다.

그러나 “지금 국민의당은 새로운 정치에 대한 기대와 요구를 담아내지 못하고 있고 정권교체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지 못했다”며 “오로지 원내교섭단체 구성을 위해, 호남정치의 주도권을 잡기위해 정치적 논쟁과 이합집산을 거듭하고 있다”고 공박했다.
특히 “소신과 신념을 버리고 당선 가능성만 바라보는 정치인들의 편승으로 정치의 가장 기본적 자산이라고 할 수 있는 가치와 노선이 뒤범벅돼 당의 정체성이 사라져버렸다”고 통박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은 실망하고 있다”며 “그 얼굴 그대로, 당의 이름만 새롭게 바꾼 정치세력이 새누리당을 꺾고 정권교체를 이루겠다고 국민에게 손을 내밀고 있지만 국민의당에 그러한 희망이 보이지 않다”고 비판했다.

박 예비후보는 “새로운 정치를 만들어가고 이를 통해 정권교체를 이루는 것은 어느 한 사람의 인기와 정치력만으로 결코 가능하지 않다”며 “모든 구성원들이 진정성과 혁신적 사고의 기초에서 국민에게 다가가는 큰 흐름을 만들어 갈 때 이루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국민에게 결코 부끄럽지 않은 진정성의 한 걸음 한 걸음에는 반드시 국민들의 지지와 응원이 함께할 것으로 믿는다”며 “민생을 챙기고, 경제를 살리고, 정치를 바꾸는 박대우의 도전에 많은 지지와 격려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문승용 기자 msynews@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