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밀입국 베트남인, 공항 주차장 CCTV서 마지막 모습 ‘오리무중’

최종수정 2016.02.01 15:26 기사입력 2016.02.01 15:26

댓글쓰기

CCTV

CCTV

인천공항 / 사진=아시아경제 DB

인천공항 /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인천국제공항에서 지난달 29일 밀입국해 도주한 20대 베트남인의 행방을 나흘째 찾지 못하고 있다.

법무부 인천공항 출입국관리사무소와 공항경찰대 등 당국은 CCTV를 포함, 밀입국범의 동선을 추적하고 있다. 하지만 공항 주차장 CCTV의 사각지대로 인해 밀입국범의 동선 추적 고리가 끊어져 검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1일 밀입국 베트남인 A(25)씨의 행방을 추적 중인 공항 관계 기관들에 따르면 A씨가 인천공항 여객터미널 2층 A구역 입국심사대의 자동출입국심사대를 강제로 열고 탈출한 시간은 지난달 29일 오전 7시24분이다.

A씨가 CCTV에 포착된 것은 오전 7시40분께 장기주차장의 솔밭길을 걷는 것이 마지막이었다. 이후 주변 CCTV를 아무리 찾아봐도 A씨의 모습이 발견되지 않는다는 게 공항 관계기관들의 설명.

지난달 21일 새벽 인천공항의 허술한 보안시스템을 뚫고 밀입국한 중국인 부부의 경우 여객터미널에서 택시를 잡아타는 모습이 CCTV에 포착돼 밀입국 나흘 만에 충남 천안에서 검거할 수 있었지만 이번 베트남인의 경우 CCTV를 통해 추적할 수 있는 동선이 중간에 끊겨버렸다.
따라서 출입국관리사무소와 경찰은 A씨의 밀입국을 돕는 이가 장기주차장에서 기다리다 A씨를 태우고 빠져나갔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주변 CCTV를 더욱 자세히 분석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CCTV에 용의자가 통화하는 장면이 나왔다. 전화를 받은 건지 건 것인지 모르지만 그 시간대에 발신된 상당히 많은 양의 전화번호를 다 들여다보고 있다"고 말했다.

또 A씨가 타야 했던 환승 비행기에 맡긴 짐에서 국내 전화번호가 다수 발견됨에 따라 이에 대한 추적도 병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