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출입국 보안관리 전담팀' 창설 추진…경찰부대 대테러 체계로 재편

최종수정 2016.01.31 15:56 기사입력 2016.01.31 15:56

댓글쓰기

정부, '출입국 보안관리 전담팀' 창설 추진…경찰부대 대테러 체계로 재편
지난 20일 롯데월드타워 대 테러팀인 L-SWAT 대원들이 대 테러 종합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지난 20일 롯데월드타워 대 테러팀인 L-SWAT 대원들이 대 테러 종합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정부가 출입국심사장 전체를 관할하는 '보안관리 전담팀'을 창설한다. 또 정보기관의 대테러요원을 증원하는 등 테러 예방조치를 강화하는 한편 모든 경찰부대를 대테러 전담부대, 긴급진압부대, 후속지원부대로 재편해 테러 발생시 초기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한다.

정부는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공항 테러·보안 강화대책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공항 테러·보안 종합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정부는 우선 출입국 보안인력 역량 및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출입국심사장 전체를 담당하는 '보안관리 전담팀' 창설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 실전형 대테러 훈련을 실시하고, 출입국심사장 보안관리 매뉴얼을 마련한다.

불법입국 등 위험인물 관리체계를 만들고, 승객정보 사전분석을 통해 '불법입국 고위험 환승객'을 선별해 항공사 관계자가 환승장까지 직접 안내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한다.

중국인 및 베트남인 밀입국 사건이 발생한 보안검색 구역 출입문과 자동출입국심사대의 하자를 즉시 고치기로 했다. 보안검색장 문은 이중 잠금조치, 경첩을 15cm 철심과 용접으로 고정하고 출국심사장 문은 운영 종료시간에 잠그기로 했다.
자동출입국심사대 및 주요 출입문에 무단 통과 시 경보시스템 도입하고, 지능형 영상감시, CCTV 교체 등 공항경비보안시스템을 선진화 할 계획이다. 자동출입국심사대의 강제통과 가능여부 등을 전수조사해 문제점을 보완한다.

보안인력 근무감독 강화하는 차원에서 실효적 감독체계 마련하는 동시에 처벌기준을 엄격하게 적용하기로 했다. 중대 보안사고 발생업체는 퇴출시키는 등 강력한 관리방안을 마련한다.

테러 대책으로는 테러 위험인물 입국 차단 등 예방체계에 힘을 쏟기로 했다. 국제 테러분자 명단 지속 입수, 관계부처에 지원·입국 차단 등과 함께 대테러요원 등 증원, 전국 테러취약시설 면밀 점검 및 관계기관 합동훈련 확대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정부, '출입국 보안관리 전담팀' 창설 추진…경찰부대 대테러 체계로 재편

대테러 인력 전문성과 역량을 높이기 위해 신종 사제폭발물 검색기법을 지원하고 경비·보안검색 역량도 강화한다. 테러유형별 유관기관 실전훈련을 실시하는 한편 전 경찰부대를 대테러 전담부대, 긴급진압부대, 후속지원부대로 재편해 테러 초기에 즉시 대응 가능토록 전문화 하기로 했다.

대테러 인력과 장비도 보강한다. 전신검색기·이동물체 탐지 CCTV 등 첨단 과학장비를 추가로 도입하고 공항건물 일반구역 출입구에 X레이 장비 설치, 출입자 휴대품 검색을 실시하는 방안도 검토키로 했다. 방탄복, 방탄헬멧 등 기본장비 보강 및 드론을 이용한 테러 등 신종테러 대응장비 확충도 추진한다.

국내 테러 발생 가능성에 대비해 외국 정보기관과 협조, 국제 테러분자 잠입·위협첩보 입수·전파 등을 강화하고, '외로운 늑대형' 테러 위험인물 파악, 인터넷상 테러 선전·선동, 폭발물 제조업 유포 사이트 모니터링에도 힘을 쏟기로 했다.

황 총리는 "정부는 시설, 인력 등 이중 삼중의 대책을 마련해 국민들의 안전을 보호하고, 공항 종사자들의 근무태세도 확립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또 국회에 대해서도 "정치적 이해관계를 떠나 대승적 차원에서 테러방지법을 최대한 빨리 통과시켜 달라"고 촉구했다.


세종=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