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박태환 파트너' 라킨, 국제수영연맹 올해의 선수 선정

최종수정 2016.02.01 10:45 기사입력 2016.02.01 10: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박태환(27)과 훈련 파트너였던 미치 라킨(23·호주)이 2015년 세계수영계를 가장 빛낸 별이 됐다.

라킨은 1일(한국시간) 국제수영연맹(FINA)이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갈라 행사에서 2015년 경영 부문 올해의 남자선수가 됐따.
라킨은 지난해 러시아 카잔에서 열린 세계수영선수건대회에서 남자 배영 100m, 200m에서 우승했고 단체전인 혼계영 400m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라킨은 박태환의 수영 파트너기도 하다. 그는 박태환이 호주 브리즈번에서 마이클 볼(호주)코치의 전담 지도를 받을 때 함께 하며 인연을 쌓았다.

한편 올해의 여자선수상은 카틴카 호스주(헝가리)에게 돌아갔다. 호스주는 2년 연속 이 상을 받았다.
다이빙은 허차오와 스팅마오(이상 중국), 하이다이빙은 개리 헌트(영국)와 레이철 심슨(미국), 10㎞ 장거리 레이스인 수영마라톤에서는 조던 윌리모브스키(미국)와 아나 마르셀라 쿤하(브라질)가 각각 올해의 남녀 선수로 호명됐다.

싱크로나이즈드스위밍은 스베틀라나 로마시나(러시아)가 올해의 여자선수로 뽑혔고 빌 메이(미국)와 알렉산드르 말체프(러시아)가 올해의 남자선수상을 공동 수상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포토] 노제 '시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슈왈제네거 혼외자 바에나, 몸매가 '부전자전' [포토] 클라라 '파격 시스루' [포토] 손미나 "운동의 맛"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