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 성인 10명중 9명…스트레스 받는다

최종수정 2016.02.01 08:58 기사입력 2016.02.01 08:58

댓글쓰기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연구보고서 내놓아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우리나라 성인 10명중 9명은 스트레스를 느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고소득자가 저소득자보다, 남자가 여자보다, 맞벌이가 맞벌이하지 않는 경우보다 더 스트레스를 느낀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은 1일 '한국사회의 사회 심리적 불안의 원인분석과 대응방안' 보고서를 내놓았다. 우리나라 19세 이상 성인의 평소 스트레스 정도를 조사해 봤더니 많이 느끼는 편이 34.7%, 매우 많이 느끼는 편이 3.2%로 나왔다. 조금 느끼는 편이라고 응답한 성인은 56.2%였다. 전체적으로 90% 이상의 성인이 평소 스트레스를 느끼는 것으로 나타난 셈이다. 반면 거의 느끼지 않는다고 대답한 성인은 5.9%에 머물렀다.
평소 스트레스를 많이 또는 매우 많이 느끼는 성인은 37.9%로 10명 중 4명꼴이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측은 "스트레스를 많이 또는 매우 많이 느낀다는 성인이 약 40%에 이른다"며 "이는 그만큼 우리나라 성인들이 취업준비나 직장과 가정 내 갈등 등으로 정신적 압박을 자주 경험하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해석했다.

평소 스트레스를 많이 또는 매우 많이 느낀다는 응답비율의 경우 여자는 각각 29.4%와 2.6%였지만, 남자는 40.0%와 3.8%로 훨씬 높았다. 남자가 스트레스를 더 받는다는 것을 보여준다.
또 평소 스트레스를 많이 또는 매우 많이 느낀다는 응답이 맞벌이는 42.9%와 3.5%에 달했는데 맞벌이하지 않는 성인은 28.1%와 2.2%에 머물렀다.

월 소득수준별로는 고소득자가 저소득자보다 오히려 더 스트레스를 겪는 것으로 나와 눈길을 끌었다. 평소 스트레스를 많이 또는 매우 많이 느낀다는 응답이 월 200만원 미만은 24.6%와 3.2%에 그쳤다. 반면 월 600만 원 이상은 33.5%와 4.4%, 월 400만~600만원 미만은 38.3%와 3.3%에 이를 정도로 높았다.

이번 조사는 19세 이상 성인 7000명을 대상으로 2015년 8월 8일~9월 22일개별 방문면접 조사를 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