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네이버, 이용자 검색의도 파악하는 '라이브검색' 모바일 적용

최종수정 2016.01.29 14:16 기사입력 2016.01.29 10:33

댓글쓰기

모바일 검색 중 게임, 아이돌, 여행 분야부터 '라이브검색' 베타 시작
주목받는 문서, 이용자가 선호하는 생산자 계산하는 'C-RANK' 알고리즘 적용


네이버, 이용자 검색의도 파악하는 '라이브검색' 모바일 적용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네이버가 모바일 검색에 '라이브 검색'을 적용한다. 이용자들의 검색의도와 맥락을 파악해서 공통 관심사를 가진 생산자와 이용자를 연결해주는 것이 골자다.

29일 네이버( NAVER )는 지난해 커넥트(Connect)2015 컨퍼런스에서 공개한 '라이브(LIVE)' 검색 베타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문서 생산량과 이용자 반응지수(쿼리수, 좋아요 등) 빅데이터를 분석해 일부 분야에 라이브 검색을 적용했다. 우선 ▲아이돌 ▲게임 ▲여행 ▲방송 카테고리에 적용하고, 향후 패션/미용, 인테리어, 스포츠, 영화 등으로 테스트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라이브검색'은 모바일 검색 이용자들의 요구 사항을 만족시키기 위해 검색 의도와 맥락을 입체적으로 파악한다. 특정 검색어에 관심사를 가진 이용자 간 정보 네트워크를 찾아내고, 가장 주목받는 문서와 생산자의 정보를 찾아서 상호 소통하게끔 한다. 문서와 정보 생산자의 피드백도 반영한다.
네이버는 라이브검색을 위해 이용자들의 반응에서 생산자의 인기도를 추출하는 'C-Rank(Creator Rank)'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C-Rank'는 특정 관심사에서 이용자들이 어떤 생산자를 선호하는지를 계산해낸다. 기존에 문서나 사이트 단위로 정보를 찾아가는 것에 더해 정보 생산자 기준으로도 정보를 찾아내게끔 한 것이다.

네이버는 올 한 해 '라이브검색'으로 진화하기 위한 수십여 개의 실험 과제를 추진한다.

강인호 네이버 검색연구센터 박사(이사)는 "이번 'LIVE(베타)'는 객관적인 정보를 쉽게 찾을 수 있는 검색의 장점과 트렌드를 빠르게 읽을 수 있는 SNS의 장점을 결합한 TNS(Topic Based Social Network Service)’를 강화하려는 시도"라며 "네이버 검색은 이용자들의 검색 의도를 파악하고 그에 따른 역동적인 검색결과를 제공하는 방향으로 계속 진화하겠다"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