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軍장병 내무반서 휴대폰 사용한다

최종수정 2016.01.29 13:45 기사입력 2016.01.29 09:28

댓글쓰기

軍장병 내무반서 휴대폰 사용한다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군 복무 중인 병사들은 이달 30일부터 병영 생활관에 있는 '병사 수신용 공용 휴대폰'으로 부모와 친구의 전화를 받을 수 있다.

29일 국방부에 따르면 30일부터 전군 병영 생활관에 병사 수신용 공용 휴대폰을 보급해 운용을 시작한다.

병사 수신용 공용 휴대폰은 병사들이 일과 시간 이후 부모나 친구의 전화를 받을 수 있는 수신 전용 휴대전화로, 국방부는 전군에 4만4686대를 보급했다. 이는 병영 생활관 생활실 1곳당 1대에 해당한다. 지금까지 군 복무 중인 병사가 부모나 친구와 통화하려면 부대 공중전화를 이용하거나 PX(국방마트)에서 휴대전화를 빌려 전화를 걸어야 했다.

병사 수신용 공용 휴대폰 보급으로 병사들은 생활관에서 부모나 친구가 걸어온 전화를 편하게 받을 수 있게 됐다. 병사 수신용 공용 휴대폰은 전화와 문자메시지를 받을 수 있지만 전화를 걸 수는 없다. 병사가 전화를 요청하는 것을 포함한 특정 문자메시지를 발송할 수는 있다. 보안을 위해 위치추적장치(GPS), 카메라, 녹음 기능도 제거됐다.

국방부가 병사 수신용 공용 휴대폰을 보급한 것은 2014년 8월 출범한 민ㆍ관ㆍ군 병영문화혁신위원회 권고에 따른 것이다. 당초 국방부는 병사 수신용 공용 휴대폰을 작년 말부터 2018년 말까지 단계적으로 보급할 계획이었으나 계약업체인 LG유플러스가 휴대폰과 요금을 무상 지원하겠다고 파격적으로 제안하면서 보급 시기를 앞당겼다.
LG유플러스는 휴대폰과 요금 지원뿐 아니라 전국 각지에 700여기의 통신중계기를 신설하고 휴대폰 유지ㆍ보수도 무상 지원하기로 했다. 금액으로 환산하면 600억원에 달하는 규모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