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인제 "김무성 '권력자 발언' 부질없고 쓸데없어"

최종수정 2016.01.29 08:11 기사입력 2016.01.29 08:11

댓글쓰기

이인제 새누리당 의원

이인제 새누리당 의원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이인제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김무성 대표의 '권력자 발어'에 대해 "제가 볼때는 전혀 부질없고 쓸데없는 발언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29일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총선에서 새누리당은 대통령의 남은 임기동안 개혁을 차질 없이 추진하기 위해 안정적 과반의석이 필요하다고 국민께 호소해야 된다. 청와대와 혼연일체가 되야하는데, 권력자라는 것은 대통령을 지칭 하는 것 같은데 아무 쓸데없는 이야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실관계를 짚으며 "국회선진화법 개정 할때와 공천관리 등 여러가지 이야기가 나오는데 그때 대통령은 당을 이끌고 있는 한사람이지 지금의 대통령이 아니지 않냐"며 "권력자라는 것은 적어도 대통령이라든지 3김 시대처럼 카리스마를 가지고 당을 자기 손아귀에 넣고 좌지우지하는 이런 영향력을 가진사람을 생각할 수 있다. 그런데 지금 대통령이 당시 비대위원장일 때 그런것은 아니였다"고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또 "국회선진화법은 의회민주주의를 불러왔다. 의회민주주의가 하루아침에 원숙하게 성장하는게 아니지 않냐. 하나의 진통과정이었다"라며 "공천이라는 것도 당내 민주주의 시험대나 마찬가지인데 당내 민주주의 하루 아침에 성숙 할 수는 없다. 지금 단계서 과거 어느 한 부분만 이야기 하면 갈등만 생기지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 사실 관계와도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또 그는 당의 공천관리위원회 구성에 난항을 겪고 있는 것에 대해 "우리당은 집단 지도체제"라며 "의견합의가 잘 안되면 9명이 모여 누가 좋은가 써내면 되는 것이다. 다만 표결 상황까지 가기전에 논의하는 과정이다"라고 설명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