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암문화원, 오영일 화가 초대전 ·국악공연 개최

최종수정 2016.01.27 16:24 기사입력 2016.01.27 16:24

댓글쓰기

오영일 화백 초대전

오영일 화백 초대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영암문화원은 1월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27일 오후 2시 향토작가 오영일 화백 초대전을 ‘이름 찾아 기억 속으로’라는 주제로 가졌다.
전동평 군수를 비롯한 각급 기관단체장과 문화원 이사·회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오픈식을 갖고 부채춤·판소리·한량무 등 국악공연도 선보였다.

‘비운의 천재작가’로 불리는 오영일(70) 화백은 영암읍 동무리 출신으로 영암을 기반으로 전국 화랑계의 관심 속에 유명세를 얻었던 화가로 최근 15년 동안 뇌졸중 병고를 겪고 지난해부터 거동을 시작 현재 회생단계에 와 있다.

오 화백은 오비천 또는 인당이라는 예명으로도 알려진 파란만장의 생애를 살아온 화가로 처음 동양화로 시작했으나 서양화 쪽으로 변신해 주로 사실적인 풍경화·파도 등을 그렸는데 약 20년 전 화풍이 비구상으로 변화하면서 화려한 전성기를 맞게 됐으며, 갑작스런 병환으로 인해 작품 활동이 중단되면서 우리의 기억 속에서 지워져 가는 작가였는데 지난 해 하반기 고향에 둥지를 마련하고 천천히 재기의 꿈을 꾸고 있다.
김한남 원장은 “온갖 역경을 헤치고 살아 온 영암출신의 화가가 어려운 환경에 치우쳐 있는 실정이 안타까웠다”며 “고향에서 재기의 희망을 심어주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