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일호 "전통시장-대형마트 가격비교 추가 실시할 것"

최종수정 2016.01.27 16:00 기사입력 2016.01.27 1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7일 "앞으로 대형마트와 가격비교를 추가로 실시해서 소비자들이 전통시장의 이점을 잘 알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양천구 신영시장을 방문해 "얼마 전 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서 전통시장의 성수품 가격이 대형마트보다 30% 정도 저렴하다는 발표를 했는데, 실제 와 보니 정말 품질도 좋고 가격도 저렴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설맞이 전통시장 그랜드세일행사를 하고 있는 신영시장에서 온누리상품권을 사용해 설 성수품을 구매하면서 설 경기와 성수품 물가를 점검했다.

그는 신규창업·가업승계 청년상인의 상점에서 축산물·반찬류·건강식품(칡즙)을 구매하면서 청년상인들을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또 정부비축 수산물을 할인 판매하는 상점에서 물품을 구매하고 할인폭과 소비자반응 등을 살폈다. 정부는 설 민생대책의 일환으로 정부비축 수산물 1만톤을 전통시장 등을 통해 시중가격보다 10~30% 싸게 팔도록 하고 있다.

유 부총리는 시장 상인들을 만나 "설을 계기로 서민물가가 안정된 가운데 소비심리가 살아나 내수활력이 이어지도록 하겠다"면서 "특히, 서민경제의 뿌리인 전통시장에 경기회복의 온기가 온전히 미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세종=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