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해 공인회계사 1차시험 응시자 1만282명…경쟁률 6.05대 1

최종수정 2016.01.27 14:33 기사입력 2016.01.27 14: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올해 공인회계사 1차시험 응시자가 1만명을 넘어 평균 6.05대 1의 경쟁률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금융감독원은 '2016년 공인회계사 제1차시험 응시 현황'을 통해 오해 원서접수자는 1만282명으로 작년 9315명 대비 10.4% 증가했다고 밝혔다. 1차 시험 응시자는 지난 2011년 이후 감소해 지난해 1만명 이하로 하락했지만 올해 다시 1만명 수준을 회복했다.
응시자의 평균 연령은 만 25.5세로 집계됐다. 남자의 비중은 68%(6991명), 여자의 비중은 32.0%(3291명)이었다. 응시비율은 높은 연령대는 여성의 경우 21~25세로 전체의 77%에 달했고, 남성의 경우 23~27세가 68%를 차지했다.

응시자 중 재학생은 7330명, 졸업생은 2337명으로 재학생 비중(71.3%)이 월등히 높았다.

금감원은 과락 없이 총점 330점 이상 득점자 중 고득점자 순으로 최소선발예정인원(850명)의 2배수까지 선발할 계획이다.
동점자로 인한 최소선발예정인원(850명)의 2배수를 초과하는 경우 그 동점자를 모두 합격자로 처리한다.

1차시험은 내달 28일 실시하고, 합격자 발표는 오는 4월8일이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