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황에 설 선물 평균 구매비용 소폭 하락…실속 선물 수요 증가

최종수정 2016.01.24 10:22 기사입력 2016.01.24 10:22

댓글쓰기

3만원 이하 70.4%→70.7%, 3만~5만원대 22.1%→22.9%
불황에 설 선물 평균 구매비용 소폭 하락…실속 선물 수요 증가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홈플러스는 지난달 21일부터 이달 23일까지 한 달간 설 선물세트 사전예약 판매를 실시한 결과 작년 설 동기 대비 매출이 57% 늘었다고 24일 밝혔다.

회사 측은 설 선물세트를 사전예약으로 구매할 경우 정상가 대비 최대 30%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어, 장기불황에 실속 소비를 추구하는 고객들을 중심으로 사전예약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이번 홈플러스 설 선물 사전예약 평균 구매비용은 지난해 설(2만7810원) 대비 0.5%, 2014년 설(2만9600원)보다는 6.5% 감소한 2만7670원을 기록했다. 또한 전체 선물세트 매출에서 3만원 이하 선물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70.4%에서 올해 70.7%로, 3만~5만원대 선물은 22.1%에서 22.9%로 확대됐으며, 매출 상위 10위 안에는 모두 5만원 미만 중저가 선물세트만 이름을 올렸다.

이에 홈플러스는 장기불황으로 저가형 소비가 지속되는 것을 감안해 25일부터 판매하는 총 3000여종 선물세트 중 5만원 미만 중저가 선물세트 비중을 기존 60%에서 65%로 확대해 다양한 실속 선물세트를 선보일 방침이다.

홈플러스 설 선물세트 본판매는 25일 131개점, 28일부터는 141개 전 점포에서 전개되며, 2월9일까지 9대 신용카드(신한·삼성·현대·BC·KB국민·하나, 외환포함·롯데·씨티·NH농협)로 구매하는 고객 대상으로는 160여 개 인기 선물세트 최대 30% 할인 또는 상품권 최대 50만원 증정 행사도 실시한다.
김영성 홈플러스 빅시즌기획팀장은 “전체 선물세트 매출에서 사전예약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 설 18.6%, 추석 24%를 기록한 데 이어 이번 설에는 28.3%까지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며 “본판매에서도 실속 있는 설 선물을 준비하는 고객들을 위해 저렴하면서도 차별화된 선물세트를 다양하게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