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홈플러스, 설 앞두고 협력사 상품대금 조기지급

최종수정 2016.01.21 07:54 기사입력 2016.01.21 07:54

댓글쓰기

4600여 중소협력사 설 상품대금 약 2300억원
평균 8일 이상 앞당겨 지급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홈플러스는 설 명절을 앞두고 중소 협력회사의 원활한 자금운영을 지원하기 위해 상품대금을 조기 지급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조기 지급 대상 회사는 대기업을 제외한 중소협력회사 중심의 4600여 개사이며, 지금 규모는 약 2300억원 수준이다.

정상적인 지급일은 업체별로 2월1일부터 25일이지만, 설 연휴 등을 감안해 평균 8일 이상 단축, 1월29일부터 2월5일까지 지급하기로 했다.

홈플러스는 지난 설 명절에도 중소 협력회사의 원활한 자금운영을 지원하기 위해 2000억 원 이상의 대금을 조기 지급한 바 있다.
김상현 홈플러스 사장은 "대형마트 강제휴무 등의 영향으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협력회사와의 동반성장 차원에서 자체적으로 금융비용을 투자해 상품 대금을 명절 전에 미리 지급하기로 했다"며 "중소 협력회사들이 자금 부담을 덜고 설 영업을 준비하는데 작은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