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홍철 "잠시 이기려고 영원히 욕 듣는 짓 않겠다" 새누리 입당설 일축

최종수정 2016.01.21 18:12 기사입력 2016.01.21 18: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경남 지역에서 유일한 야당 의원인 민홍철 의원이 “새누리당 입당설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민 의원은 21일 이같이 밝히며 “앞으로도 김해와 낙동강 전선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에게 믿음이 없으면 살아갈 수 없다는 ‘무신불립(無信不立)’처럼 잠시 이기는 길을 얻으려고 영원히 욕 듣는 짓은 하지 않겠다”고 새누리당 입당설을 일축했다.
다만 민 의원은 최근 새누리당 중진 의원들로부터 다양한 영입 제의를 받은 사실에 대해 적극 부인하지 않았다. 그는 “평소 새누리당에도 나를 좋아하고 아는 선배들이 많은데다 생각과 뜻을 같이하는 사람들도 많아 오해가 빚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민 의원은 조경태 의원의 새누리당 입당에 대해서는 “당이 조경태 의원의 다양한 스펙트럼을 수용하지 못한 점은 대단히 안타깝고 잘못된 것”이라며 “조 의원처럼 훌륭한 중진이 빠진 점은 큰 손실이며 당도 반성해야 한다”는 의견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그는 “조 의원 탈당으로 혼란스러웠던 점도 있었지만, 당과 사람에 대한 믿음으로 마음을 바로잡았다”며 그 동안의 고민도 털어놨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