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영선, 더민주 잔류 결정…"경제민주화·정치혁신 매진"

최종수정 2016.01.21 09:03 기사입력 2016.01.21 09:03

댓글쓰기

박영선, 더민주 잔류 결정…"경제민주화·정치혁신 매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전 원내대표는 21일 당 잔류를 공식 표명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이날 본인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글을 올려 "지금 현재의 자리에 남아 오랫동안 몸과 마음을 다해 정성을 쏟아온 경제정의, 사회정의를 위한 일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우리 당의 혁신에도 더욱 노력하고 헌신하겠다"고 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이제 국민적 갈망이 담긴 경제민주화의 길, 그 실천가능성이 더민주에 찾아왔다"라며 "제가 그동안 해왔던 대로 경제정의, 사회정의를 위한 경제민주화와 정치혁신의 길에 미력하나마 매진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많은 분들이 당을 떠났다. 또 많은 분들이 당에 새로운 희망을 불어넣기 위해 오셨다"면서 "떠나신 분들과 새로 오신 분들 모두가 소중하다. 모두가 민주주의라는 성곽을 이루는 주춧돌이요 벽돌"이라고 표현했다.

그러면서 박 전 원내대표는 '야권 통합'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언젠가는 하나가 되어야 할 식구다. 이 마음을 잊지 말고 함께 힘을 모아 야권을 통합의 힘으로 다시 일으켜 세워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전 원내대표는 안철수 의원에겐 "변화를 위해 자갈밭 길을 선택하신 안 의원님, 변화를 향한 간절함이 꼭 성공으로 이어지기를 바라며 서로 승리하는 길을 찾아 대한민국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 갔으면 한다"고 덕담을 남겼다.

박 전 원내대표는 또한 "미워도 다시 한 번, 이제 그 열망을 모두 녹여 혁신의 동력으로, 지혜의 힘으로 모아주실 것을 간곡한 마음으로 부탁드린다"며 "새경제를 위한 강한 정통 야당으로 새롭게 태어나는 더민주를 지켜봐달라"고 호소했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