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철수·박영선 "국정화, 朴대통령 최대 실정"

최종수정 2015.11.04 15:29 기사입력 2015.11.04 15:29

댓글쓰기

안철수·박영선 "국정화, 朴대통령 최대 실정"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 안철수와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4일 공동성명을 내고 한국사교과서 국정화는 "박근혜정권 최고의 실정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맹비난했다. 또한 국정화 강행 중단을 요구했다.

이들은 이날 공동성명서에서 "역사교과서에 대한 평가는 학계, 교육계, 시민사회의 몫으로 남겨둬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안 의원과 박 의원은 "국정교과서 확정고시 강행을 중단하라"면서 "그 결과를 가지고 국민의 결정을 따른다면 불필요하고 소모적인 논쟁을 끝내고 국민여론을 하나로 모을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지금 대통령과 정부여당의 모습은 오만과 독선 그 자체다"라며 "단언컨대, 역사교과서 국정화 강행은 임기 중 최대 실책과 실정으로 역사가 기록할 것이다. 과거로의 폭주를 계속한다면 그 결과는 정권의 실패, 정치의 실종, 민생위기의 심화를 가져 올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지금이라도 철회하고 야당의 협조를 받아 국민의 뜻을 하나로 모으고 '경제 살리기'. '민생 살리기'에 전념해달라"고 요구했다.
또한 안 의원과 박 의원은 정부의 국정화 강행 의도에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들은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의 진정한 의도는 무엇이냐"라며 "내년 총선을 겨냥하여 국정운영의 실패를 덮고자 하는 것이냐. 격변하는 동북아 정세 속에서 외교 전략 부재, 국가안보를 의심케 만드는 국방전략(KF-X사업)의 부재와 방산비리, 저성장과 양극화, 도탄에 빠진 민생의 어두운 모습을 가리려는 의도냐. 아버지의 명예회복을 위한 것이냐"라고 반문했다.

이어 "그것도 아니라면 사상논쟁을 하고 싶은 것이냐"라며 "정권이 해야 할 일, 넘어야 할 일이 태산 같은 이 시점에서 역사전쟁이란 이름으로 이념대결을 일으킨 저의가 무엇인지 국민들은 궁금해 하고있다"고 말했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