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馬 기름·뼈에서 피부 노하억제 화장품 소재 개발

최종수정 2016.01.20 11:00 기사입력 2016.01.20 11:00

댓글쓰기

말뼈 펩타이드 처리 과정(사진:농촌진흥청)

말뼈 펩타이드 처리 과정(사진:농촌진흥청)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피부에 좋은 것으로 알려진 말기름(마유) 고유의 냄새를 없애는 기술이 개발됐다.

농촌진흥청은 강원대학교와 함께 말기름 고유의 냄새를 없애는 정제기술과 말뼈에서 피부 건강 증진 효과가 있는 분해물인 펩타이드를 분리하는 원천 기술을 확보했다고 20일 밝혔다.

과거 화상 치료나 건조한 피부에 쓰인 말기름은 항산화, 항노화 작용을 하는 팔미톨레익산 함량이 높지만 특유의 냄새가 단점이었다.

연구진은 불순물을 없애고 산성백토와 질소가스를 이용해 말기름의 냄새를 없앴으며, 정제 과정을 거쳐 팔미톨레익산 함량을 4.5%에서 9.5%로 2배 이상 늘리는데 성공했다.

대부분 콜라겐으로 구성된 말뼈 추출물은 분자량이 커서 피부와 장내 이용률이 낮았지만 특정 효소로 3kDa(생화학적 단백질의 무게를 나타낼 때 사용하는 단위) 이하 저분자 펩타이드로 분리하는데 성공했다.
세포 실험 결과 피부 주름을 형성하는 효소 가운데 콜라겐 분해 효소는 80% 이상 억제됐고, 엘라스틴 분해 효소도 우르솔산 양성대조군과 같은 억제 효과가 나타났다.

저분자 펩타이드를 농도별로 처리한 결과에서도 자외선 처리구에 비해 피부섬유아세포 생존율은 24%, 콜라겐 생합성량은 최대 13% 늘었다.

농진청은 말기름과 말뼈 펩타이드의 피부 건강 증진 기능을 확인, 국내산 말 부산물 활용과 가공제품 품질 고급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번 말기름 정제 기술은 화장품 업체에 기술 이전했으며, 말뼈 펩타이드 제조법은 특허출원 후 제품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박남건 농진청 국립축산과학원 난지축산연구소장은 "중국 등 세계시장으로 확대되고 있는 국내 화장품 시장 활성화와 국산 말 관련 제품의 품질 향상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말 사육 농가의 소득을 높이고 관련 산업이 발전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