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험지 출마' 오세훈·안대희, 오늘 나란히 지역구 발표

최종수정 2016.01.17 09:11 기사입력 2016.01.17 09:11

댓글쓰기

안대희 "경선 안할 수 있다고 생각"…오 전 시장은 종로 고수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4·13 총선에서 '험지 출마' 요구를 받고 있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안대희 전 대법관이 17일 새누리당사에서 지역구를 결정하고 입장을 발표한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오후 2시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 출마 지역을 공개한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구로을 등 야권 성향이 강한 곳에 출마할 것을 요구했지만 오 전 시장은 당초 원했던 종로 출마를 선언할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종로를 비롯한 도심이 살아야 서울이 산다는 생각과, 강남·북 균형발전의 핵심은 종로라는 판단으로 선택한 종로였다"고 사실상 종로로 마음을 굳혔다.

이에 따라 박진 전 의원과 경선을 치러야 해, 경선부터 적잖은 주목을 받을 전망이다.

안 전 대법관은 이보다 앞선 이날 오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 출마지역을 공개할 예정이다. 안 전 대법관은 광진과 중랑 출마가 거론됐지만 마포갑으로 최종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 전 대법관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나는 경선을 안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경선 여부를 놓고 당지도부와 신경전을 벌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