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배우 백성희, 70년 연기인생 마무리하다

최종수정 2016.01.10 09:55 기사입력 2016.01.10 09:55

댓글쓰기

최초 여성 국립극단장…400여 편 출연

배우 백성희, 70년 연기인생 마무리하다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한국 연극의 살아있는 전설' 원로배우 백성희(91·본명 이어순이)씨가 노환으로 별세했다. 고인은 지난 8일 밤 11시 18분께 서울 도봉구 쌍문동 연세사랑요양병원에 입원해 있던 중 세상을 떠났다.

1925년 9월2일 서울에서 태어난 고인은 1943년 현대극장 '봉선화'로 데뷔해 70여 년간 연극 인생을 살았다. 낙랑극회, 신협에서 활동했으며 1950년에는 국립극장 창립단원으로 합류했다.

고인은 "작품은 가려서 선택하지만, 배역은 가리지 않는다"는 신조로 평생 400여 편의 연극에서 다양한 역을 맡았다. 2013년까지도 '3월의 눈', '바냐아저씨' 등에 출연했다.

1972년 국립극단 사상 최초의 단장 직선제에서 최연소 여성 국립극단 단장으로 선출됐으며 당시 리더십과 행정력을 인정받아 1991년 다시 한 번 같은 직위에 추대됐다.

2002년부터는 대한민국예술원 회원으로 활동했다. 2010년에는 국내 최초로 배우 이름을 붙인 극장 '백성희장민호극장'의 주인공이 됐으며 이듬해 개관작으로 창작극 '3월의 눈'에 출연하기도 했다.
2010년 그간의 연극계에 바친 공로를 인정받아 은관문화훈장을 수상했다. 지난해에는 대한민국예술원 예술창작 활동지원사업을 지원받아 70년 연기 인생을 정리한 회고록 '백성희의 삶과 연극, 연극의 정석'을 발간했다.

국립극단은 지난해 12월22일 회고록 발간에 맞춰 고인의 업적을 기리는 연극인 심포지엄 ‘국립극단 65년과 백성희’를 개최했다. 손숙, 남명렬의 사회로 진행된 행사에는 배우 박정자, 김소희, 박상규(前 국립극단 단장, 상명대학교 연극학과 교수), 김남석(회고록 엮은이, 부경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교수)이 패널로 참석하였으며, 약 230명의 연극인이 자리를 함께했다.

빈소는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2호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12일 오전 8시 30분이다. 장례는 대한민국 연극인장으로 치러지며 영결식은 12일 오전 10시 서울 용산구 서계동 백성희장민호극장에서 이루어진다. 영결식 후 중구 장충동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손진책 전 국립극단 예술감독의 연출로 노제가 진행된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