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 연극 '산 증인' 배우 백성희, 노환으로 별세…향년 91세

최종수정 2016.01.09 16:00 기사입력 2016.01.09 1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한국 연극의 '살아있는 역사' 배우 백성희가 향년 91세로 별세했다.

지난 8일 오후, 고인은 서울의 한 요양병원 입원 중 세상을 떠났다.

백성희(본명 이어순이)는1925년 9월 2일 서울에서 태어났다. 그는 17세에 빅터무용연구소 연습생, 빅터가극단 단원을 거쳐 1943년 극단 현대극장 단원으로 입단, 같은 해 연극 '봉선화'로 데뷔했다.

고인은 18세에 연극 무대에 데뷔한 이후 70년 넘게 한 길만을 걸어와 한국 연극사의 '산 증인'으로 꼽힌다. 1950년 창단한 국립극단의 현존하는 유일한 창립 단원이자 현역 원로단원이기도 하다.

1972년 국립극단에서 처음 시행한 단장 직선제에서 최연소 여성 단장으로 선출돼 1974년까지 재직했고, 리더십과 행정력을 인정받아 1991∼1993년 또 한 번 단장을 지냈다. 1998년부터 국립극단 원로단원에 이름을 올렸으며, 2002년부터는 대한민국예술원 회원으로 활동했다.
2010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배우의 이름을 따 문을 연 극장인 '백성희장민호극장'의 주인공이기도 하다.

고인은 지난달 발간된 회고록 '연극의 정석'에서 "작품은 가려서 선택하지만, 배역은 가리지 않는다"는 신조를 밝힌 바 있다. 이 신조대로 그는 평생 400여 편의 연극에서 다양한 역할을 맡은 바 있다.

한편 고인의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2호실. 발인은 오는 12일 오전, 장지는 분당 메모리얼파크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