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피스, 선두 "칩 샷 이글 봤어?"(종합)

최종수정 2016.01.09 13:02 기사입력 2016.01.09 13:02

댓글쓰기

현대토너먼트 둘째날 9언더파 폭풍 샷 '4타 차 선두', 데이는 공동 21위 부진

조던 스피스가 현대토너먼트 둘째날 18번홀에서 버디를 잡은 뒤 미소를 짓고 있다. 카팔루아(美 하와이주)=Getty images/멀티비츠

조던 스피스가 현대토너먼트 둘째날 18번홀에서 버디를 잡은 뒤 미소를 짓고 있다. 카팔루아(美 하와이주)=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칩 샷 이글."

세계랭킹 1위 조던 스피스(미국)의 새해 첫 우승 진군이 탄력을 받았다. 9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 마우이섬 카팔루아 플랜테이션코스(파73ㆍ7411야드)에서 끝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2016년 첫 대회 현대토너먼트(총상금 590만 달러) 둘째날 9언더파를 몰아쳐 4타 차 선두(16언더파 130타)로 올라섰다.

이글 1개에 버디 7개를 보태는 퍼펙트플레이를 펼쳤다. 9번홀(파5) 칩 샷 이글이 백미다. 5, 6, 8번홀에서 3개의 버디를 솎아내며 몸을 풀더니 11m 거리의 칩 샷을 그대로 홀인시켜 단숨에 리더보드 상단을 접수했다. 13~15번홀의 3연속버디에 이어 마지막 18번홀(파5) 버디로 추격자들과 격차를 더 벌렸다. 그린을 딱 한 차례만 놓친 아이언 샷의 정교함이 빛을 발했고, 홀 당 1.6개의 '짠물퍼팅'을 가미했다.

스피스와 이틀 연속 동반플레이를 펼친 디펜딩챔프 패트릭 리드(미국)는 4언더파를 적어냈지만 스피스의 기세를 꺾기는 역부족이었다. 필드 샷은 뛰어났지만 결정적인 버디 퍼팅이 번번이 홀을 스쳐 속을 태웠다. 공동 2위(12언더파 134타)다. 지난해 11월 RSM클래식에서 생애 첫 우승을 일궈낸 케빈 키스너(미국)가 8타를 줄여 이 그룹에 합류했다.

'신세대 아이콘' 리키 파울러(미국)가 6언더파를 작성해 스티븐 보디치(호주)와 함께 공동 6위(10언더파 136타)에서 기회를 엿보고 있는 상황이다. 장타자 버바 왓슨(미국)이 공동 8위(9언더파 137타)에서 뒤따르고 있다. '넘버 2' 제이슨 데이(호주)는 이븐파에 그쳐 공동 21위(3언더파 143타)로 순위가 뚝 떨어졌다. 마지막 18번홀에서 티 샷이 왼쪽으로 밀려 벌타를 받는 등 아직은 실전 샷 감각을 찾지 못하는 모양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