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현대 이모저모] 스피스 "리드와 맞짱"(종합)

최종수정 2016.01.07 12:02 기사입력 2016.01.07 12:02

댓글쓰기

조던 스피스가 현대토너먼트를 하루 앞두고 하와이 플랜테이션코스에서 연습라운드를 하고 있다.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조던 스피스가 현대토너먼트를 하루 앞두고 하와이 플랜테이션코스에서 연습라운드를 하고 있다.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조던 스피스가 디펜딩챔프 패트릭 리드(이상 미국)와 격돌한다.

8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 마우이섬 카팔루아 플랜테이션코스(파73ㆍ7411야드)에서 개막하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2015/2016시즌 8차전이자 2016년 첫 대회 현대토너먼트(총상금 590만 달러) 1, 2라운드에서다. 2015년 투어 우승자 32명만 출전하는 '왕중왕전' 성격이다. 이번에는 특히 세계랭킹 1위의 조기 등판으로 스포트라이트가 쏟아지고 있다.
스피스는 공식 기자회견에서 "해가 바뀌었다는 느낌보다 그저 3주를 쉬고 다시 투어에 돌아온 느낌"이라며 "올해 역시 메이저대회에서 우승 경쟁을 펼치고 싶다"고 했다. 리드가 바로 지난해 이 대회 우승으로 타이거 우즈(미국)와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에 이어 네번째로 만 24세에 PGA투어 통산 4승을 수확한 선수다. 오전 7시50분 1번홀(파4)에서 출발한다.

'넘버 2' 제이슨 데이(호주)는 바로 앞 조에서 리키 파울러(미국)와 맞붙는다. 지난해 8월 투어챔피언십 이후 첫 투어 등판이라는 점에서 실전 샷 감각 조율이 급선무다. 11월 딸 루시를 얻었고, 12월에는 미국프로농구(NBA) 경기를 관전하다가 아내 엘리가 르브론 제임스와 부딪혀 병원에 실려 가는 사고를 겪기도 했다. 데이는 "아내는 거의 회복한 상태"라고 근황을 전하며 "매 샷, 매 라운드 최선을 다한 뒤 연말에 평가받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