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라면시장 판도 바꾼 짜장·짬뽕라면, 롱런할까 단명할까

최종수정 2016.01.06 09:51 기사입력 2016.01.06 09:47

댓글쓰기

농심 짜왕

농심 짜왕


스테디셀러가 되기 위해 해당 소카테고리 1~2 위가 되는 것의 중요성은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지난해 라면 시장의 판을 뒤바꾼 짜장과 짬뽕라면이 스테디셀러로 정착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농심 짜왕의 경우는 짜장면이라는 한국인들의 일상화된 식사를 기반으로 변화를 시도했고 오뚜기 진짬뽕은 짬뽕이라는 일상화된 음식에 대한 맛의 변화를 시도해 향후 카테고리의 크기가 감소하더라도 스테디셀러로 정착할 수 있는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송치호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6일"소비자니즈가 다변화되고 다제품이 출현하는 시대에서 식음료 기업의 당면한 과제는 매대를 확보하는 것"이라며 " 편의점 채널이 발달하고, 모든 채널이 대형채널이 아닌 상황에서 기존의 매대에서 다양한 제품이 출현함에 따라 누군가의 매대는 축소돼야 하는 상황이 발생한다"고 전제했다.

이어 "현재는 짜장라면에서 짬뽕라면으로 인기의 대세가 이동하는 상황으로 판단하는데, 이 과정에서 짜장라면의 매대가 축소되면서 1, 2위인 짜왕, 짜파게티 위주로 매대에 남게 되는 상황을 말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최근 대세인 짬뽕라면 카테고리에 대한 시사점은 진짬뽕은 짬뽕라면의 1위로 자리매김했으며, 이는 향후 짬뽕라면의 인기가 줄더라도 매대에 오뚜기의 프리미엄라면이 스테디셀러로 남을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송 연구원은 "라면 카테고리안에서도 기존의 수위권 라면들 매대와 비교해 소폭 적은 수준의 비중을 차지할 정도로 비중이 높다"며 "매대가 매우 많은 대형마트에서는 자유롭게 다양한 제품이 진열될 수 있으나, 매대가 어느 정도 한정적인 중소형마트, 편의점에서는 순위가 하위권인 제품들의 매대가 위축될 수 있는 상황"이라고 판단했다. 즉, 짜장ㆍ짬뽕라면 열풍은 순위가 하위권인 제품들의 위축으로 전개될 수 있다는 것을 뜻한다.

그는 또 "소비자 트렌드의 예측이 연관된 판단하기 어려운 주제라면서도 다만 소비자들에게 있어서 새로운 것을 강요해 일상화시키는 것은 굉장히 어려운 일"이라며 "허니버터칩이 롱런하는 이유는 아예 새로운 신분류의 과자가 아닌 감자칩이라는 핵심 정체성을 기반으로 맛의 변화를 시도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