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미약품 '통큰 성과급'…1인당 4000만원

최종수정 2016.01.04 17:48 기사입력 2016.01.04 17:48

댓글쓰기

한미약품. 사진=아시아경제DB.

한미약품.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이 지난해 가치가 급등한 1100억원 규모의 개인 주식으로 직원들에게 성과급을 줬다.

4일 한미약품 그룹은 임 회장이 보유한 한미사이언스 주식 약 90만주를 한미약품, 한미사이언스 등 그룹 직원 2800명에게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12월30일 종가(12만9000원)로 환산하면 총 1100억원에 달하는 규모로 임 회장이 보유한 개인 주식의 약 4.3%, 한미사이언스 전체 발행 주식의 1.6%에 해당한다.

이에 따라 한미약품, 한미사이언스 등 한미약품 그룹의 직원은 1인당 평균 4000만원어치 상당의 주식을 받게 된다.

임 회장은 "허리띠를 졸라매고 땀 흘려가며 큰 성취를 이룬 주역인 한미약품 그룹의 모든 임직원들에게 고마움과 함께 마음의 빚을 느껴왔다"며 "이번 결정이 고난의 시기를 함께 이겨낸 한미약품 그룹 임직원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한미약품은 지난해 글로벌 제약기업인 일라이릴리, 베링거잉겔하임, 사노피, 얀센 등과 총 8조원 규모의 기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그때마다 주가가 크게 뛰면서 주당 1만5200원이던 한미사이언스는 지난해 말 기준 12만9000원으로 올랐다. 임 회장의 지분 가치는 1년 동안 총 2조원 넘게 올라 2014년(3048억원)보다 776.7%나 늘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