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회 찾은 경제단체 부회장단, "경제활성화법·노동개혁5법 직권상정 촉구"

최종수정 2016.01.04 15:48 기사입력 2016.01.04 15:48

댓글쓰기

왼쪽부터 경총 김영배·무협 김정관·전경련 이승철·상의 이동근 부회장, 새누리당 김종훈 의원, 중기중앙회 송재희·중견련 반원익·상장사협의회 김진규 부회장.

왼쪽부터 경총 김영배·무협 김정관·전경련 이승철·상의 이동근 부회장, 새누리당 김종훈 의원, 중기중앙회 송재희·중견련 반원익·상장사협의회 김진규 부회장.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경제계가 4일 여의도 국회를 찾아 정의화 국회의장에 경제활성화법과 노동개혁 5법의 직권상정을 요청했다.

경제5단체와 중견기업연합회, 상장사협의회 등 7개 경제단체 부회장단은 4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우리 경제가 저성장 고리를 끊고 한 단계 더 도약하려면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과 기업활력제고특별법, 노동개혁 5법의 조속한 입법이 절실하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은 서비스산업이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발전하기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는 법안"이라면서 "제조업 단발(Single) 엔진으로는 더 이상 우리경제를 지탱하기 어렵다. 서비스산업의 경쟁력을 높여 내수기반을 확충하고 일자리창출을 동시에 견인해나가야 우리 경제의 지속 성장을 담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기업활력제고특별법에 대해서는 "기업의 사업재편은 글로벌 공급과잉과 중국추격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력산업 체질을 강화하고 정체에 빠진 기업의 새로운 성장을 도모할 수 있다"면서 "대기업이 악용할 수 있는 소지는 원칙적으로 막혀있다. 이렇게 실제로 가능성이 거의 없는 일부 우려로 인해 기업의 80%가 원하는 법이 국회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는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고 호소했다.

이들은 또 노동개혁 5법에 대해서는"올해부터 정년 60세가 단계적으로 의무화되고, 청년 고용절벽에 대한 우려가 큰 상황"이라면서 "우리 청년들에게 새로운 일자리 기회를 제공하고, 노동부문 유연안전성이 제고될 수 있도록 노동 입법에 관련된 불확실성을 하루빨리 걷어내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들은 "경제계는 경제활성화와 노동개혁 법안이 조속히 입법되어 우리 경제가 성장 모멘텀을 회복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더 많이 창출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이번 임시국회에서 이들 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국회의장님께서 직권상정을 해 주시기를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덧붙였다.

기자회견에는 대한상공회의소 이동근 부회장, 전국경제인연합회 이승철 부회장, 한국무역협회 김정관 부회장, 한국경영자총협회 김영배 부회장, 중소기업중앙회 송재희 부회장,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반원익 부회장, 한국상장사협의회 김진규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회견에 앞서 이수원 국회의장 비서실장을 만나 직권상정 촉구 건의서를 전달했다.


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