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순정' 도경수 "박용우와 닮았다고 생각"

최종수정 2016.01.04 15:29 기사입력 2016.01.04 15:29

댓글쓰기

'순정' 박용우 도경수.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순정' 박용우 도경수.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가수 겸 배우 도경수(엑소 디오)가 영화 '순정'에서 배우 박용우와 같이 캐스팅 된 후의 소감을 밝혔다.

4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순정'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은희 감독과 박용우, 도경수, 김소현, 박해준 등이 참석했다.

이날 도경수는 "박용우 선배님이 '순정'을 한다고 들었을 때 놀랐다. 외모적으로도 닮았다고 생각 했고, 범실이라는 역할에 잘 어울릴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에 박용우도 "현재와 과거를 왔다 갔다 하는 과정이 있고, 둘이 동일인물로 나오기 때문에 도경수가 캐스팅이 됐다고 했을 때 좀 더 알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 저도 모르게 도경수 씨를 점점 사랑하고 있더라"고 덧붙였다.

'순정'에서 도경수는 무뚝뚝하지만 일편단심 한 소녀만을 향한 순정을 보여줄 범실 역으로, 박용우는 인기 라디오 프로그램의 DJ이자 극의 중심을 이끌어가는 역으로 등장한다.
한편 '순정'은 음악 라디오 생방송 도중 23년 전 과거에서 온 편지를 통해 현재와 과거를 넘나드는 애틋한 첫사랑과 우정을 그린 작품으로 올해 상반기 개봉 예정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