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6, 재계 신년사]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에너지 바이오 신성장 동력 확보"

최종수정 2016.01.04 12:54 기사입력 2016.01.04 11: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박진수 LG화학 부회장은 "사업구조를 지속적으로 고도화시켜 나가야 한다"며 "에너지, 바이오, 무기소재 분야 등을 포함한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에 집중해 철저히 준비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박 부회장은 4일 신년사를 통해 이같이 밝히며 "필요하다면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적 M&A 등 외부 역량도 적극 활용해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불확실성이 높은 지금의 경영 환경을 헤쳐 나가는 가장 좋은 방법은 바로 기본에 더욱 충실 하는 것"이라며 "R&D는 차별화된 신제품 및 기술을 한 발 앞서 개발하고, 생산은 안정적 운영 및 최고의 품질을 유지하며, 영업은 시장과 고객을 적기에 개발해 맡은 바 임무를 완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 부회장은 내년 전망에 대해 "올해의 경영환경은 예년보다 더욱 불확실하고 어려울 것"이라며 "미국의 금리인상과 중국의 석유화학 제품 자급률 상승, 세계경제의 저성장, 저유가에 따른 리스크가 고조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주요 산업의 주도권이 우리의 주력시장인 중국 현지 기업들에게 넘어가고 있으며 혁신기술로 무장한 기업들의 위협 역시 높아지고 있다"며 "그리고 우리의 경쟁자들은 구조조정, 신규 사업 창출 등 지속적인 변화를 통해 강해지고 있어 불안 요소가 산재해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안일한 대처 방식으로는 생존 조차 어렵다는 현실을 직시하고 올해 사업목표를 반드시 달성함은 물론 우리의 사업구조, 사업방식 및 조직문화를 근본적으로 변화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