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세상에 없던 소재로 시장 주도할 것"

최종수정 2015.03.01 11:00 기사입력 2015.03.01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박진수 LG화학 부회장(사진)이 세상에 없던 새로운 소재를 개발해 미래 성장을 선도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이미 사업화 했으나 성장기에 본격적으로 접어들지 않은 성장 소재 분야는 올해 6조원, 2018년까지 12조원 규모의 매출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박 부회장은 지난달 27일 전남 여수공장에서 출입기자 간담회를 열고 "남보다 먼저 경쟁력 있는 소재를 보유한 집단이 항상 세상을 주도해왔다"며 "LG화학은 반드시 미래 시대를 대표할 신소재를 창조해내겠다"고 강조했다. 세상에 없던 소재를 개발하는데 창조의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포부를 밝힌 것이다.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박 부회장은 구체적으로 이미 사업화를 진행하고 있는 성장 소재 분야에서 올해 6조원의 매출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내놨다. 2018년에는 매출 규모를 현재의 2배인 12조원으로 늘리고 누적으로 40조원을 벌어들인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성장 소재 분야는 이미 사업화 했으나 본격 성장기가 도래하는 않은 소재 분야를 말한다. 엔지니어링플라스틱(EP), 고흡수성수지(SAP), 친환경 합성고무, OLED조명, 수처리, 자동차?ESS?웨어러블(Wearable)용 배터리 등이 여기에 해당한다.

EP는 플라스틱 소재로 금속을 대체할 정도의 강도를 가지면서도 가볍다는 특징이 있다. LG화학은 2018년까지 이 분야를 '글로벌 톱3'로 키운다는 목표 아래 IT(정보통신) 기기·LED(발광다이오드) 조명용 제품, 차량용 제품의 비중을 늘릴 방침이다. 특히 차량용 EP는 현재 전체 EP의 30%인 매출 비중을 2018년까지 50%로 끌어올리기로 했다.
기저귀 등에 사용되는 SAP 분야는 현재 28만t인 생산능력을 올해 36만t으로 확대하고 2018년까지 조단위 사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합성고무 사업은 친환경 타이어용 제품 비중을 현재 10%대에서 2018년 40%이상으로 늘리기로 했다. 수처리 사업은 자회사인 LG나노H2O를 통해 양산라인을 확대하고 올해 중순부터 제품을 출시해 시장을 본격 공략해 나갈 방침이다.

박 부회장은 "2018년 이후를 위한 미래 소재도 이미 준비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는 "전략적 측면에서 구체적으로 밝히긴 어렵지만 무기소재, 태양전지·연료전지용 나노소재, 충전하면 600㎞이상 갈 수 있는 혁신전지 등이 대표적인 미래 소재가 될 것"이라며 "현재 개발 중인 세상에 없던 미래 소재들을 2018년부터 남보다 먼저 상용화해 시장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LG화학은 이러한 미래 소재 분야를 2020년에는 1조원 이상으로, 2025년에는 10조원 이상의 사업으로 육성해 나가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연료전지·태양전지용 나노소재의 경우 현재 해외시장을 목표로 관련 연구개발을 진행 중이다. 박 부회장은 "미래 전지 관련 소재를 만드는 것"이라며 "수소전지 소재는 미래에 글로벌 완성차업체에 납품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혁신전지는 중장기적 목표다. 박 부회장은 "우리가 현재 갖춘 시스템과 기술력으로는 4~500㎞ 가는 제품도 멀지 않은 시기에 만들 수 있을 것 같다"며 "기술력 관련 상당 부분 진전이 됐다"고 덧붙였다.

박 부회장은 이 같은 미래 소재 시장 선도를 위해 R&D 인력 및 투자 확대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LG화학은 우선 연간 R&D 투자 금액을 올해 6000억원에서 2018년 9000억원 수준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미래 소재 개발을 위한 R&D 인력도 현재 3100명에서 2018년까지 1000명 가량 늘리기로 했다.

한편 최근 이뤄진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가서명과 관련해 석유화학 부문이 수혜를 입을 것이라는 전망에 대해서는 "긴 호흡으로 바라보면 새로운 시장이 열리기 때문에 수혜를 보는 것이 맞지만 단기간에 바로 수혜를 볼 수 있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석화업종의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이와 별개로 현재 국내 기업의 중국 의존도가 높다"며 "시장을 다변화하는 것이 우리 뿐 아니라 석화업계가 가진 공통의 과제"라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