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항공 내년 신기종 도입…지주사 완성 마무리

최종수정 2015.12.30 10:17 기사입력 2015.12.30 10:14

댓글쓰기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한진그룹 주력 계열사인 대한항공 은 내년 B787 등 차세대 항공기를 순차적으로 도입해 오는 2019년까지 항공기 운영대수를 180대 이상으로 확대한다. 또 자회사 지분을 정리하고 지주회사 체제 구축작업을 마무리하기로 했다.

한진그룹은 30일 이런 내용을 담은 내년도 경영계획을 발표하고 "수익성과 경쟁력 강화로 그룹 성장 기반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글로벌 항공업계를 선도하는 항공사로서 경쟁력을 더욱 높이기 위해 차세대 항공기 도입, 미래 신사업 개발 등 다양한 부문에서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다.

대한항공 은 2015년 첫 도입을 시작한 차세대 기종인 B747-8i도 내년 추가로 들여오게 된다. 이외에도 B777-300ER, B777F 등의 신형기도 내년 도입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미국 로스앤젤레스 도심의 랜드마크가 될 윌셔그랜드 호텔 신축 프로젝트도 내년에 계속 진행하게 된다. 오는 2017년 오픈 예정인 새로운 윌셔 그랜드 호텔은 총 73층 규모로 상층부 호텔 및 저층부 오피스 공간으로 나뉜다.

한진 은 2016년 3월 인천시 연수구 동춘동 인천신항에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을 개장한다. 부두길이 800m, 면적 48만㎡의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은 130여대의 주요 장비를 운영해 연간 120만개(TEU)의 컨테이너 물량을 처리할 수 있다. 인천신항은 우리나라 수도권과 중국을 잇는 교두보 역할과 함께 해외수출 전진기지로서도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은 내년에도 철저한 원가 관리와 영업력 강화, 선제적 재무구조 개선 등을 통해 체질 강화와 재무 안정성 확립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지속적인 원가구조 개선 노력 등에 힘입어 2015년 3분기까지 6분기 연속 영업이익을 달성하는 등 경영 정상화에 바짝 다가서고 있다.
한진그룹은 2016년에도 한진해운 자회사 지분 정리 과제를 완료하는 등 지주사 완성에 바짝 다가서기 위한 노력을 다할 예정이다. 지난 9월 말 기준 정리가 필요한 한진해운 자회사는 한진퍼시픽(60%), 한진케리로지스틱스(65%), 한진해운신항물류센터(60%), 부산마린앤오일(48%), 한진해운경인터미널(85.45%), 부산인터내셔널터미널(33.33%) 등 총 6개사다.

한진그룹은 지난 2013년 8월 지주사인 한진칼 을 설립, 지주사 체제로 전환한 이후 순환출자 해소 등 법적요건을 충족해 지배구조 개선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왔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