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황 속 늘어난 카드승인금액…"해외여행 결제증가"

최종수정 2015.12.22 06:00 기사입력 2015.12.22 06:00

댓글쓰기

11월 해외여행관련 카드승인금액 전년比 21.1%↑
소득공제 높은 체크카드 비중 제자리…"신용카드보다 지불부담 커"


전체카드 승인금액(2014.11~2015.11/출처: 여신금융연구소)

전체카드 승인금액(2014.11~2015.11/출처: 여신금융연구소)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내수 침체와 글로벌 저성장 구도 속에서도 지난달 전체카드 승인금액은 전년동월대비 9.8%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여행 증가로 항공사와 여행사, 면세점 등 해외여행 관련업종의 카드승인금액이 늘면서 전체 증가율을 이끈 것으로 분석됐다.
22일 여신금융연구소에 따르면 지난달 전체카드 승인금액은 54조1000억원으로 전년동월대비 9.8% 늘어났다. 승인금액 증가율로 따져도 전년동월 증가율 5.3%보다 4.5%포인트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불경기 속에서도 카드승인금액이 늘어난 주요 요인은 해외여행 증가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항공사, 여행사, 면세점 등 해외여행관련업종의 카드승인금액은 전년동월대비 21.1% 늘어난 6088억원을 기록했다. 해외여행관련 업종의 승인금액 증가율은 전체카드 승인금액 증가율 9.8%보다 2배이상 높았다.

올해 연초 이후 10월까지 국민 해외여객수가 전년동기대비 19% 증가한 1590만명을 기록할 정도로 해외여행이 늘어나면서 특히 전년동월대비 13.9% 늘어난 1260억원을 기록한 여행사, 같은기간 84% 증가한 1014억원을 기록한 면세점 등이 카드승인금액 증가를 견인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와함께 올 10월 생명보험사들의 보장성 보험료가 4~7% 인상되면서 보험업종의 지난달 카드승인금액은 1조4400억원을 기록해 전년동월대비 14.2% 늘어났다. 유통업종의 카드승인금액도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6일까지 열린 민간주도의 할인행사인 'K-세일데이' 등의 영향으로 전년동월대비 10% 증가한 7조7500억원을 기록했다.

한편 올해 체크카드 소득공제율이 최대 50%로 늘어나는 등 전년대비 혜택이 늘어났지만 체크카드 승인금액비중은 제자리였던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체크카드 승인금액은 총 11조2200억원으로 전체 카드승인금액 중 20.7%를 차지해 전년동월대비 0.8% 증가에 그쳤다.

여신금융연구소 관계자는 "체크카드가 소득공제 혜택은 높지만 바로 현금처럼 돈이 빠져나가야하기 때문에 체감경기가 악화된 상황에서 부담이 커 승인금액 비중이 전년대비 크게 늘어나진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