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알뜰폰, 이동전화시장 점유율 10% 돌파

최종수정 2015.12.16 12:00 기사입력 2015.12.16 12:00

댓글쓰기

알뜰폰, 이동전화시장 점유율 10% 돌파

알뜰폰, 이동전화시장 점유율 10% 돌파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알뜰폰의 이동전화시장 가입자 점유율이 지난 11월 30일 기준으로 10%를 넘어섰다고 16일 밝혔다. 정확히 10.1%로 584만8000명으로 집계됐다.

알뜰폰이란 기존 이통 3사의 통신망을 도매로 빌려 보다 저렴한 요금으로 제공하는 이동통신 서비스를 지칭한다.

알뜰폰은 2011년 7월 제도가 도입됐다. 이후 4년 4개월만 점유율 10%를 돌파한 것은 프랑스, 스페인과 비교해 볼 때 매우 빠른 편이다.

지난 2013년 3월 말 미래부 출범시 155만명에 불과했던 알뜰폰 사업자는 월 평균 13.4만명 수준으로 꾸준하게 증가해왔다.

2012년부터 미래부는 알뜰폰 사업자가 망을 대여할 때 이통사에 내는 도매대가를 매해 인하해왔고, 우체국 판매 개시·확대, 전파 사용료 면제, 알뜰폰 허브사이트 오픈 등 각종 지원정책을 펴왔다.
현재 SK텔레콤 망을 빌려서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자는 SK텔링크, 유니컴즈 등 12개사, KT는 CJ헬로비전, 에넥스텔레콤 등 20개사, LG U+는 인스코비, 머천드 코리아 등 14개사로 집계된다.(복수 망 사용자 있음)

SK텔레콤망 사업자의 가입자수는 266만3000명, KT망 사업자는 273만1000명, LG유플러스 망 사업자는 45먼3000명으로, 3사망의 가입자 점유율은 '45.5% : 46.7% : 7.8%'로 나타났다.

미래부 출범 이후 후불 요금제 가입자가 388% 성장했고, 알뜰폰 LTE 서비스 가입자도 14%를 넘어섰다.
알뜰폰, 이동전화시장 점유율 10% 돌파

알뜰폰, 이동전화시장 점유율 10% 돌파


통신비 절감 효과도 컸다. 이통 3사의 평균 월 평균 가입자 매출 ARPU는 3만6481원이다. 한편 알뜰폰 사업자의 후불 가입자 평균 ARPU는 1만6026원이다. 알뜰폰으로 이용자들은 월 평균 2만455원이다. 기존 이통사 대비 56%까지 통신비를 절감할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서비스의 질과 양 평가에서도 후한 점수를 얻고 있다. 모델도 여러 종류다. ▲30여개 업체와 제휴해 쇼핑하면 할수록 통신비도 함께 인하되는 쇼핑 연계 모델(이마트) ▲로밍요금이 비싼 중국시장 특성에 착안한 단기체류 중국인 관광객 대상 상품(세종텔레콤, EG모바일 등)이 있다.

또한 ▲자녀 위치확인, 긴급출동 등 개인 신변 보호서비스와 연계한 서비스 제공(에스원) ▲휴가?외출 군 장병 대상 스마트폰 대여 서비스(EG모바일) 등 차별화된 상품들이 출시돼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올해는 그간 알뜰폰에 제공되지 않던 LTE 선불 요금제와 1일 무제한 데이터 로밍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IoT(사물인터넷)과 연계한 서비스도 등장했다. 경비(에스원, KT파워캅), TRS 음영지역 보완(KT 파워텔), 휴대용 결제기(KICC) 등 일부 IoT 분야에서 알뜰폰이 이미 활용 중이다.

네비게이션 1위 사업자(점유율 35%)인 파인디지털이 알뜰폰(LTE)을 활용해 통신모뎀 탑재 네비게이션 판매, 차량관제 서비스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미래부는 알뜰폰의 과제로 ▲기존 이통사와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 개발력 부족 ▲취약한 개별 사업자의 가입자 기반과 재무적 능력 ▲시장확대를 견인할 선도 사업자의 부재를 손꼽았다.

조규조 미래부 통신정책국 국장은 “통신시장 경쟁촉진을 통한 요금인하 정책이라는 큰 방향에서 알뜰폰이 점유율 10%를 달성해 소기의 성과를 이뤘으나, 이제는 내실있는 성장을 위한 사업자와 정부의 노력이 더욱 더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