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동제약, 프로바이오틱스 화장품 생산기술 특허

최종수정 2015.11.04 16:36 기사입력 2015.11.04 16: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일동제약(대표 이정치)은 프로바이오틱스를 활용한 피부친화적 발효화장품의 원료를 생산하는 원천기술 ‘피토뉴트리언트 융합발효’와 관련한 특허를 취득했다고 4일 밝혔다.

이 특허는 항산화와 보습기능이 있는 화장품 원료(Turmericgel-IL101)를 제조하는 방법으로, 천연식물성분인 '울금(turmeric)'과 자체 개발 및 특허 등록한 면역조절 유산균 '락토바실루스 람노서스 IDCC 3201’를 이용해 발효화한 겔 형태로 만드는 기술이다.
울금 발효겔을 얻는 과정에서, 별도의 유기용매 사용 없이 특정 조건에서 발효하는 다단계 바이오프로덕션(MSBS, Multi Step Bioproduction System) 공법을 적용했다.

이를 통해 항산화 작용을 하는 울금의 활성성분인 커큐미노이드(curcuminoids)와 항염·보습 작용을 하는 테르페노이드(terpenoid), 그리고 유산균 발효 항균성분인 박테리오신(bacteriocin)이 결합된 기능성 물질 도출에 성공했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일동제약은 화장품과 의약품의 특성을 결합한 ‘코스메슈티컬’ 분야에도 프로바이오틱스를 접목하는 연구를 진행 중이다. 특히 식물성 유산균과 모유 유래 유산균 등 피부친화적 성질을 지닌 다양한 균종 데이터를 프로바이오틱스 라이브러리로 구축해 기능성화장품 원료와 제품에 활용하고 있다.
일동제약 관계자는 “이번에 성공한 발효융합기술을 비롯해 프로바이오틱스 분야의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특허 및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고부가가치의 코스메슈티컬 사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