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재난 현장에 전국 소방헬기 긴급 지원된다

최종수정 2015.08.13 19:31 기사입력 2015.08.13 19: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문승용]

광주시 등 전국 17개 시·도-국민안전처 14일 업무협약… 재난 공동 대응
14일부터는 언제, 어디서나 재난이 발생한 지역에는 전국 17개 시·도의 소방헬기가 지원된다.

광주광역시를 포함한 전국 17개 시·도는 이날 국민안전처(장관 박인용)와 ‘전국 소방헬기 긴급대응체계 및 안전관리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재난현장에 총력 대응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재난 발생 시 국민의 안전을 위한 전국 소방헬기 지원 시스템이 구축돼 재난이 발생한 지역의 지자체가 타 지자체에 소방헬기를 요청할 경우 즉각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현재 국민안전처 중앙119구조본부와 각 시·도 소방항공대에서 운용중인 전국 소방헬기는 총 27대다.

협약 참여 기관들은 재난 발생 시 중앙과 지자체의 소방헬기를 활용한 신속하고 효율적인 현장 대응과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서는 상호 협조가 필수적이라는데 인식을 함께 하고 지난 2월부터 6개월 간 국민안전처 주관으로 17개 시·도 관계자회의 등을 열어 협의와 의견 조정을 해왔다.

이번 협약은 중앙과 지자체의 공조체계를 확립해 소방헬기 긴급 출동 체계를 강화하고 출동 공백 방지, 안전관리 강화 등에 대해 각각의 역할을 분명히 했다.

협약 주요 내용을 보면, 국민안전처는 소방헬기 관제시스템 구축, 안전운항 기준 및 절차 마련, 조종사 비행기량 평가제도 도입, 시·도 소방헬기 교체 및 보강사업 지원 등을 추진한다.

광주시를 포함한 17개 시·도는 관할 공중 영역 내에 지원 출동한 소방헬기의 지휘 및 통제, 전국 소방헬기 운항·대기·정비현황 공유, 관제시스템 활용 출동관리, 항공승무원 교육·훈련 확대, 항공대원 3교대 인력 보강 등을 통한 소방헬기 긴급출동체계 강화에 협력한다.

국민안전처는 협약 후속 조치로 세부 실행계획을 수립해 시·도와 협조해 추진할 예정이다.

시 소방안전본부 관계자는 “대형 재난현장 등에서 가장 효과적인 대응 수단인 소방헬기에 대한 중앙과 지자체의 협력은 필수적이다”며, “재난발생시 시·도 간 경계를 넘어 대형 재난에 효율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체계적인 운용 시스템이 구축된 만큼 국민의 안전 확보에 총력을 기울일 수 있도록 공조체계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승용 기자 msynews@
TODAY 주요뉴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열악한 현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